[인터뷰]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선대위원장

“무너진 공정, 상식 되찾는 대선 될 것”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3/03 [15:30]
사람/사람들
인터뷰
[인터뷰]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선대위원장
“무너진 공정, 상식 되찾는 대선 될 것”
기사입력: 2022/03/03 [15:30]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선대위원장[부울경언론연대]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미래창조과학부 과학기술전략본부장으로 국가의 혁신전략가였던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선대위원장이 3일 부울경언론연대와 인터뷰를 가졌다.

 

홍 본부장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유세지원 방식에 대해 무너진 이 나라의 공정과 상식을 바로세우고, 잃어버린 창원을 되찾는 ‘차세대 한국형 원전산업 육성 등 정책공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자력분야 정책전문가라는 전문성을 활용해 각종 미디어 또는 1인 시위를 통해 창원시민들에게 소상히 알린 바 있고,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해서도 지방선거 이후 충분한 검토를 거친 후 추진하는 게 맞다며 그 이유는 지역의 행정적인 대표성뿐만 아니라, 전문성도 반영되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3개 지자체 연합은 자치권을 상호 존중하면서도 역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그 중 가장 쉽게 합의될 수 있는 교통망 인프라와 지역별 육성산업 조정 등 사안별 합의를 도출하는 의사결정 구조를 사전에 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특례시로 승격한 4대 도시 중 베드타운 성격의 고양과 용인, 수원과는 달리 생산기능을 갖춘 창원시를 차별화 하고 또 경남도로 부터 위임받는 자율권의 범위도 달라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홍 본부장은 같은 맥락에서 “창원시가 요구하는 시대정신은 변화를 만들어내고, 반드시 성공시켜 내야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인공지능과 초연결로 특징짓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게 변화되지 않으면, 대한민국내 그리고 동북아 인접도시와의 경쟁에서 도태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이와함께 통합창원시의 시너지 효과에 대해 “2010년에 발족, 10여년 지났으나 여전히 통합의 시너지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창원시를 경영하는 시장이 시대의 변화를 통찰하고, 통합적 관점에서 추진해야 할 아젠다를 못 보거나, 설령 보았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실행에 옮길 것이냐에 대한 실천력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따라서 창원의 지속적인 발전 전략과 방향성에 대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게 산업, 도시공간과 시민의 사회안전망을 제대로 바꾸는 것이, 새로운 미래 50년의 창원 먹거리”라고 분석했다. 

 

▲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선대위원장[부울경언론연대]  


홍 본부장은 ‘따뜻한 보수로서의 컨텐츠’ 즉 여러 계층과의 양극화를 극복할 우파의 정책이 뭔가를 묻는데 대해 “변화에는 빛과 그림자가 늘 공존한다”며 “변화를 선제적으로 예측하고, 우리가 의도하는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그는 동북아 거점도시로서의 창원의 발전 전략에 대해 “동북아에서 외교 안보적 측면 등과 맞물리면서, 경제 산업적으로도 가장 핫한 지역이 바로 한반도다. 미국의 첨단기술기업들이 중국에서 철수하고자 하는 움직임, 일본인들의 일본 탈출 움직임, 러시아의 최첨단 국방기술의 공개 등을 잘 활용하면, 그 기회의 땅은 바로 대한민국 창원이다. 창원을 동북아의 중심도시로 발전시켜야 하는 것이 새로운 창원시장의 몫이다”고 못 박았다.

 

홍남표 단장은 경남선거대책위 유세지원단 창원시 지원단장이자 창원원전살리기 대책특별위원장도 맡고 있으며,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 서울대 대학원 공학박사를 획득하고 서울대 대학원 객원교수를 지냈다.

 

특히 제4대 한국연구재단 사무총장, 미래창조과학부 과학기술전략본부장, 대통령소속 지식재산전략기획단장으로서 국가정책에 깊숙이 관여해 온 혁신전략가로 알려져 있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rview] Hong Nam-pyo, head of the Changwon City Campaign Support Group, Captain of the Gyeongnam Line, Power of the People

 

“Fairness that has been broken, will be an election where common sense is restored”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On the 3rd, Hong Nam-pyo, head of the Changwon City Campaign Support Group, who was a national innovation strategist as the head of the Intellectual Property Strategy Planning Group, an organization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president, had an interview with the Busan Gyeonggi Press Association.

 

Director Hong said that he is preparing for policy promises such as 'nurturing the next-generation Korean nuclear power plant industry' that will restore the lost Changwon and restore fairness and common sense in this country that has collapsed in the way of supporting campaign support for Yoon Seok-yeol.

 

He used his expertise as a policy expert in the nuclear sector to inform Changwon citizens in detail through various media or one-person protests. This is because not only representative representativeness but also professionalism must be reflected.

 

In order to maximize regional synergy while respecting the autonomy of the three local governments, it is very important to determine in advance a decision-making structure that can reach consensus on each issue, such as the transportation network infrastructure and regional development industry adjustment, which can be easily agreed upon. advised

 

In addition, it was diagnosed that it would be necessary to differentiate Changwon City with production functions from Goyang, Yongin, and Suwon, which are bed towns, among the four major cities that were promoted to special cities, and the scope of autonomy delegated by Gyeongnam Province should be different.

 

Director Hong said in the same vein, “The spirit of the times demanded by Changwon City is to create change and make it a success.” And we may be thrown out of the competition with neighboring cities in Northeast Asia,” he said.

 

At the same time, regarding the synergy effect of the integrated Changwon city, “It was launched in 2010 and it has been 10 years, but the synergy of integration is still not being produced.” I couldn't see it, or even if I did, I didn't have the practical ability to know how to put it into practice."

 

Therefore, regarding Changwon's sustainable development strategy and direction, he analyzed "Changwon's food for the new 50 years is to properly change the industry, urban space, and the social safety net of citizens in line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era."

 

When asked what the right-wing's policy to overcome polarization with various classes is about 'warm conservative content', Director Hong said, “Light and shadow always coexist in change. We have to work hard to move in that direction.”

 

Moreover, regarding Changwon's development strategy as a hub city in Northeast Asia, he said, "The Korean Peninsula is the hottest region in Northeast Asia, both economically and industrially, interlocking with diplomatic and security aspects. If the US high-tech companies want to withdraw from China, the Japanese escape to Japan, and Russia's state-of-the-art defense technology are to be used well, the land of opportunity is Changwon, South Korea. It is the responsibility of the new Mayor to develop Changwon into a central city in Northeast Asia.”

 

Director Hong Nam-pyo is the head of the Changwon City Support Group of the Gyeongnam Elec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the Changwon City Election Commissioner of the Central Election Commission Organizational Integration Headquarters.

 

In particular, he is known as an innovation strategist who has been deeply involved in national policy as the 4th Secretary General of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Secretary General of the Science and Technology Strategic Headquarters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for Future Creation, and Director of Intellectual Property Strategic Planning under the President's Offic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람/사람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