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귀농귀촌 홍보관 운영

찾아가는 귀농·귀촌 상담실 운영

양영석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13:47]
지역뉴스
창녕군
창녕군, 귀농귀촌 홍보관 운영
찾아가는 귀농·귀촌 상담실 운영
기사입력: 2022/05/09 [13:47] ⓒ 브레이크뉴스경남
양영석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창녕군 귀농·귀촌 홍보관  


[브레이크뉴스=양영석기자] 창녕군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열린 부곡온천축제에서 귀농·귀촌 홍보관을 운영했다.

 

이날 관광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1:1 맞춤형 상담을 실시하며 창녕에 관심을 갖고 귀농·귀촌하려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한정우 군수는 “군에서는 경남도내 최고 수준의 귀농·귀촌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창녕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데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군에서는 귀농학교를 운영해 전문강사 및 선배귀농인을 강사로 다양한 작물에 대해 기초농업교육 및 현장실습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실전 경험을 위해 선도농가의 농장에서 직접 농사를 지어볼 수 있도록 멘토와 실습자에게 각각 월 30만씩 8개월간 지원하는 멘토링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만 18세이상 만 65세 이하의 귀농인을 대상으로는 영농시설, 하우스 설치, 농기계 구입 등 영농초기 영농기반조성을 도와주기 위해 20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창업육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귀농인의 농업창업과 주택 마련을 위해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사업(융자사업)을 추진하는 등 귀농의 문턱을 낮추기 위하여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nyeong-gun, Operates the Homecoming and Returning Village Public Relations Hall

 

Operate a visiting farm/return counseling center

 

[Break News = Reporter Yang Young-seok] Changnyeong-gun operated a promotion center for returning to farming and returning to the village at the Bugok Onsen Festival held from the 6th to the 8th.

 

On this day, one-on-one customized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for tourists, providing a variety of information to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Changnyeong and want to return to farming or returning to their hometown.

 

Governor Han Jeong-woo said, “The county is implementing the highest level of return-to-farm policy in Gyeongsangnam-do.

 

The county operates a farming school to provide basic agricultural education and on-the-job training for various crops with professional instructors and senior returning farmers as instructors.

 

In addition, we are promoting a mentoring support project that provides 300,000 monthly support to mentors and practitioners each month for 8 months so that they can try farming directly on the farms of leading farms for hands-on experience.

 

For returning farmers between the ages of 18 and 65, we are promoting a start-up nurturing support project that supports up to 20 million won to help establish the farming foundation in the early stages of farming, such as farming facilities, house installation, and purchase of agricultural machinery.

 

In addition, various efforts are being made to lower the threshold for returning to farming, such as promoting agricultural start-up and housing purchase support projects (loan projects) for returning farmers to start farming and provide housing.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