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을 경남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 나가야”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천에서 항공기업 대표와 소통간담회 가져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0:13]
종합뉴스
경제
“사천을 경남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 나가야”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천에서 항공기업 대표와 소통간담회 가져
기사입력: 2022/08/09 [10:13]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천에서 항공기업 대표와 소통간담회를 가졌다. 경남도 제공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8일 사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도민과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생현장 소통간담회를 가졌다. 

 

박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항공우주청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정부조직법 통과에 도민의 역량을 결집해야 하고, 우주산업 클러스터 특화지구 지정 등 사천을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로 육성, 경남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 가자” 라고 당부했다.

 

또한 “각종 불필요한 규제를 걷어내 기업하기 좋고 투자하고 싶은 경남으로 만들고 항공우주산업과 함께 방위산업도 함께 키워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소통간담회는 도민의 목소리가 있는 현장을 수시로 찾아 소통하는 도지사로 도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박 도지사는 박동식 사천시장으로부터 우주산업을 활성화하고자 우주산업 클러스터(협력단지)의 최적지인 사천에 ‘위성제조혁신타운’을 조성하기 위한 건의내용을 보고받고, 항공우주 육성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서 김태형 미래항공 대표는 항공산업은 초기 투자비가 높은 반면 회수 시간은 길어 자금운영이 어려워 장비 등을 구입하기 위한 대출자금 상환의 거치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천에서 항공기업 대표와 소통간담회를 가졌다.  © 이성용 기자


이에 대해 박 지사는 “경남도와 사천시에서 융자하는 자금에 대해 거치기간 연장을 적극 검토하고, 도내 금융기관과도 거치기간 연장을 협의하겠다”고 했다.  

 

김광엽 하이즈항공 대표는 “항공기 부품 절삭 후에 나오는 분진을 처리하는 전문업체가 급격히 줄어 연간 처리비용이 늘어나고 있다”며 “유해물질안전 환경기술사 채용이 어렵고, 일정기간 안에 채용하지 못하면 과태료가 부과되는 구조적인 악순환도 풀어야 할 규제”라고 호소했다. 

 

박 지사는 “낙동강환경유역청과 협의해서 업무의 재량권이 있는지 파악하고, 관련법 개정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라고 했다. 

 

경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우주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특화지구 지정을 준비 중에 있으며, 특화지구 지정은 국가우주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친 후 9월경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경남도가 특화지구로 선정되면 새정부의 국정과제인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와 함께 우주산업을 경남에 한데 모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통간담회에는 박동식 사천시장, 윤형근 사천시의회의장, 황태부 디엔엠항공 대표를 비롯한 기업 대표 35명,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 최영숙 사천시 여성단체협의회 사무국장, 김영련 사천시 주민자치협의회장, 신현호 바르게살기운동 사천시협의회장, 정경수 사천시 새마을협의회장, 박상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경남지회장, 김현철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장, 임철규 도의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

 

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 need to make Sacheon a new growth engine for the Gyeongnam economy.”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u held a communication meeting with the CEO of an aircraft company in Sacheon

 

On the 8th,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u held a livelihood communication meeting at the Aerospace Center of Gyeongnam Technopark, Sacheon, with the participation of local residents and corporate representatives.

 

At this meeting, Governor Park said, “In order to establish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as soon as possible, the citizens’ capabilities should be gathered to pass the government organization law, and Sacheon should become a new growth engine for Gyeongnam by designating a special district for the space industry cluster. Let’s go,” he begged.

 

He also said, “We need to remove various unnecessary regulations to make Gyeongnam a good place to do business and make an investment, and to grow the defense industry together with the aerospace industry.”

 

This communication meeting was prepared with the purpose of taking one step closer to the local residents as the governor who frequently visits and communicates with the local residents' voices.

 

Governor Park received a report from the mayor of Sacheon Park Dong-sik on a proposal to create a 'satellite manufacturing innovation town' in Sacheon, an optimal location for a space industry cluster (cooperation complex) to revitalize the space industry, and listened to various opinions related to aerospace development. .

 

At the meeting, Mirae Airlines CEO Kim Tae-hyung requested an extension of the grace period for repayment of loan funds to purchase equipment, as the airline industry had high initial investment costs, while the recovery time was long, making it difficult to manage funds.

 

In response, Governor Park said, "We will actively review the extension of the grace period for funds borrowed from Gyeongsangnam-do and Sacheon, and we will also discuss extension of the grace period with financi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Kwang-yeop Kim, CEO of Heise Air, said, “The number of companies specializing in processing dust produced after cutting aircraft parts is rapidly decreasing, increasing the annual processing cost. Regulations that also need to be resolved in a vicious circle,” he appealed.

 

Governor Park said, “We will consult with the Nakdong River Environment Basin Agency to determine if we have discretion in our work, and closely review the amendments to related laws.”

 

Gyeongnam-do is preparing to designate a special district for the space industry cluster creation project promot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nd the designation of the special district will be finalized around September after going through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National Space Commission.

 

If Gyeongnam-do is selected as a specialized district, it is expected to be an opportunity to bring the space industry together in Gyeongnam along with the new government’s national task of “Establishment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in Gyeongnam.”

 

Meanwhile, at the communication meeting, Sacheon Mayor Dong-shik Park, Sacheon City Council Chairman Yoon Hyeong-geun, 35 company representatives including D&M Airlines CEO Hwang Tae-bu, Sache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Seo Hee-young, Sacheon City Women’s Association Council Secretary Choi Young-sook, Sacheon City Residents’ Autonomy Council Chairman Kim Young-ryun, and Sacheon City Residents’ Autonomy Council Chairman Shin Hyun-ho Barely About 50 people attended, including Sacheon City Council President, Sacheon City Sacheon City Council President Jeong Kyung-soo, Gyeongnam Branch President Park Sang-soon of the Korean Women Entrepreneurs Association, Kim Hyeon-cheol Provincial Committee on Agriculture,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d Lim Chul-gyu, Provincial Assemblyman.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