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사라왁州, 수소산업 파트너로 창원시 선정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예방 및 창원과의 수소산업 교류 협력 희망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4:46]
지역뉴스
창원시
말레이 사라왁州, 수소산업 파트너로 창원시 선정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예방 및 창원과의 수소산업 교류 협력 희망
기사입력: 2022/08/10 [14:4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말레이 사라왁州, 수소산업 파트너로 창원시 선정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말레이시아의 가장 큰 주정부로서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바탕으로 한국 기업들과 다양한 에너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사라왁주 경제개발청(이하 SEDC)이 수소산업 육성의 파트너로 창원특례시를 주목하고 창원과 함께 각종 수소 비즈니스의 공동 협력을 추진할 전망이다.

 

 창원특례시는 10일 탄스리 하지 압둘 아지즈 사라왁주 경제개발청장이 창원시청을 방문해 홍남표 시장을 예방하고, 창원특례시-SEDC 간 에너지산업 교류 간담회를 개최해 사라왁주의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창원시의 협조와 상호 수소비즈니스의 공동 협력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사라왁주는 보르네오섬 서북해안 일대에 위치한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주정부로 2019년 동남아시아 최초로 수소생산 공장 및 충전인프라 구축, 수소차 도입을 시작했으며, SEDC를 통해 주도(主都)인 쿠칭에 수소버스 및 수소자율차 도입을 추진하는 등 수소 경제 국가로 전환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한국 기업과 함께 메탄올 프로젝트, 가스플랜트 사업, 청정수소 프로젝트 등의 다양한 에너지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이들 사업에 효성굿스프링스, 두산메카텍, PK벨브, 한화파워시스템 등 창원의 주요 기업들이 핵심 기자재 제작·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 말레이 사라왁州, 수소산업 파트너로 창원시 선정  © 이성용 기자


탄스리 하지 압둘 아지즈 SEDC청장은 사라왁주의 에너지산업 육성을 위한 파트너쉽 구축과 수소산업 벤치마킹 등을 위해 SEDC 관계자와 함께 창원의 에너지사업 협력업체와 창원 수소산업의 아이콘인 수소산업 순환시스템 실증단지를 견학했다.

 

 특히 창원이 기업체와 함께 수소 생산설비, 충전설비 등의 독자적인 기술 확보와 제품 실증, 수소버스, 수소트럭, 수소트램 등 신규 모빌리티 보급 실증, 수소연료전지발전 추진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산업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아지즈 SEDC청장은 홍남표 시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사라왁주 주도의 각종 에너지 프로젝트 추진시 우수한 창원 기업의 참여방안, 사라왁주의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창원시의 협력방안, 각종 수소 비즈니스의 창원-사라왁주 공동 협력 추진방안 등을 협의했다.

 

 창원-SEDC간 에너지산업 교류 간담회에서 아지즈 청장을 비롯한 SEDC 관계자들은 사라왁주의 수소산업 발전을 위해 창원이 파트너가 되길 강력히 희망하며, 오는 12월에 사라왁주에서 개최하는 수소컨퍼런스에 홍남표 시장이 방문해 창원의 수소정책을 소개하고 협력관계를 맺길 요청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사라왁주는 말레이시아 에너지 자원의 보고(寶庫)로 다양한 에너지 프로젝트에 창원 기업들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동북아 중심도시를 지향하는 창원에 소중한 국제 교역 대상이며, 사라왁주 경제 발전을 이끌고 있는 아지즈 SEDC 청장이 창원을 사라왁주 수소산업 발전의 파트너로서 협력관계를 요청한 점에 큰 자부심을 가진다”고 말했다.

 

 이어 “창원과 사라왁주 간의 교류는 단순한 기업 비즈니스매칭, 수소정책 노하우 제공을 넘어서 우리나라의 고급 과학기술 인력이 사라왁주에 진출하여 세계적인 창원의 산업역량 DNA를 현지에 이식함으로써 사라왁주가 말레이시아의 창원과 같은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사라왁주와의 우호적 관계를 통해 창원 경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rawak, Malay, selected as a partner in the hydrogen industry by Changwon City
Hong Nam-pyo hopes for prevention of Changwon special market and cooperation in hydrogen industry exchange with Changwon

 As the largest provincial government in Malaysia, the Sarawak Economic Development Authority (SEDC), which is promoting various energy projects with Korean companies based on abundant energy resources, is paying attention to Changwon Special City as a partner in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and is developing various hydrogen businesses together with Changwon. It is expected to promote joint cooperation.

 On the 10th, Changwon City’s Minister of Economic Development, Tansri Haji Abdul Aziz, visited Changwon City Hall to prevent Mayor Hong Nam-pyo, and held an energy industry exchange meeting between Changwon Special City and SEDC to cooperate with Changwon City to foster the hydrogen industry in Sarawak. It said that it had discussed ways to jointly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hydrogen business.

 Sarawak is the largest state government in Malaysia located on the northwestern coast of Borneo Island. In 2019, it was the first in Southeast Asia to build a hydrogen production plant and charging infrastructure, and to introduce hydrogen cars. It is taking the lead in various policies to transform itself into a hydrogen economy, such as introducing cars.

 In addition, we are promoting various energy projects such as methanol project, gas plant project, and clean hydrogen project together with Korean companies. · Responsible for supply.

 SEDC Commissioner Tanthri Haji Abdul Aziz toured a demonstration complex of the hydrogen industry circulation system, an icon of the Changwon hydrogen industry, with an energy business partner in Changwon together with SEDC officials to establish a partnership for nurturing the energy industry in Sarawak and benchmark the hydrogen industry. .

 In particular, Changwon has secured the world's best competitiveness in the hydrogen industry by securing proprietary technologies such as hydrogen production facilities and charging facilities, product demonstrations, demonstration of new mobility such as hydrogen buses, hydrogen trucks, and hydrogen trams, and promoting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together with a company. He appreciated what he had.

 SEDC Commissioner Aziz, in the presence of Mayor Hong Nam-pyo, promoted the participation of excellent Changwon companies in various energy projects led by Sarawak, the cooperation plan of Changwon City to foster the hydrogen industry in Sarawak, and the joint cooperation of Changwon-Sarawak in various hydrogen businesses. We negotiated plans, etc.

 At the energy industry exchange meeting between Changwon and SEDC, SEDC officials, including Commissioner Aziz, strongly hope that Changwon will become a partner for the development of the hydrogen industry in Sarawak. He introduced the hydrogen policy and asked for cooperation.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said, “Sarawak is a treasure trove of energy resources in Malaysia, and Changwon companies are playing an important role in various energy projects. I am very proud that SEDC Director Aziz, who is leading, has requested a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Changwon as a partner in the development of the hydrogen industry in Sarawak.”

 He continued, “Exchange between Changwon and Sarawak goes beyond simple corporate business matching and hydrogen policy know-how. We will support him in fulfilling his role, an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n opportunity to greatly benefit the Changwon economy through friendly relations with Sarawak.”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