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비어 페스타 3년 만에 개최

장승포 수변공원서 COOL 김성수, DJ DOC 이하늘 공연

양영석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3:13]
지역뉴스
거제시
거제 비어 페스타 3년 만에 개최
장승포 수변공원서 COOL 김성수, DJ DOC 이하늘 공연
기사입력: 2022/08/12 [13:13] ⓒ 브레이크뉴스경남
양영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거제 비어 페스타 무대 모습  © 양영석 기자


[브레이크뉴스=양영석 기자] 거제비어페스타(거제맥주축제)가 17일부터 20일(토)까지 나흘간 장승포 수변공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019년 8월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2022 거제 비어페스타는 1만 원의 입장권으로 오후 6시부터 저녁 10시까지 공연을 관람하고 맥주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어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축제 현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아름다운 장승포항 배경뿐만 아니라 올라호프(8월의 크리스마스 콘셉트), 레드카펫존, 테라병에어벌룬 등 다양한 포토존이 준비되어 있어 인생샷 남기기에도 제격이다.

 

이번 축제는 침체된 지역상권을 위해 장승포차 9곳을 식음 부스로 모집했고, 입장권으로 유명 관광지 이용 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또 맥주·안주 부스 등 편의시설도 늘려 좀 더 편안하게 맥주를 마시고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송황 홍보담당관은 “3년 만에 열리는 축제인 만큼 예상보다 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여 방역 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성공적인 축제로 시민과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eoje Beer Festa held after 3 years

COOL Kim Seong-soo, DJ DOC Lee Ha-neul performance at Jangseungpo Waterfront Park

 

Geoje Beer Festa (Geoje Beer Festival) will be held at Jangseungpo Waterfront Park for four days from the 17th to the 20th (Sat).

 

The 2022 Geoje Beer Festa, which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since August 2019 due to the aftermath of the Corona 19, is a festival where many citizens and tourists can enjoy performances from 6 pm to 10 pm and unlimited beer with an admission ticket of 10,000 won. Looking forward to seeing the scene.

 

In addition to the beautiful Jangseungpo Port background, various photo zones such as Olahof (Christmas concept in August), red carpet zone, and Terra Bottle Air Balloon are prepared, so it is perfect for taking life shots.

 

For this festival, 9 Jangseungpocha booths were recruited as food and beverage booths for the stagnant local commercial area, and discounts are provided when using famous tourist attractions with admission tickets. In addition,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beer and snacks booths have been increased so that you can drink and enjoy beer more comfortably.

 

Song Hwang, the public relations officer, said, “As this is the first festival held in three years, more people are expected than expected, so we are fully prepared for the quarantine posture. I hope it will be,” he said.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