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3년 만에 개막

유럽형 문화공연 및 전시…수요자 중심 참여 프로그램 확대

정철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0:24]
지역뉴스
남해군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 3년 만에 개막
유럽형 문화공연 및 전시…수요자 중심 참여 프로그램 확대
기사입력: 2022/08/16 [10:24] ⓒ 브레이크뉴스경남
정철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독일마을 맥주축제 모습  


[브레이크뉴스=정철규 기자]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3년 만에 열린다.

 

남해군과 남해관광문화재단은 제10회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2일까지 3일간 남해군 독일마을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은 유럽형 문화공연 및 전시, 맥주 경연대회, 옥토버나이트 등 기본프로그램은 물론 유럽 문화를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독일맥주는 물론 소시지를 포함한 독일 향토 음식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즐거움도 함께 한다.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외부 방문자가 90%를 차지하며 해마다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 ‘체류형 축제’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형 축제’ 로 자리매김 했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은 ‘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한 민간주도형 축제’를 만들기 위해 주민 위주로 구성된 ‘남해 맥주축제 추진단’을 구성했다. 

 

▲ 독일마을 맥주축제 모습  © 정철규 기자


또한 수요자 중심의 유럽형 글로벌 축제를 위해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으며, 접근성 개선 등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찾고 있다. 

 

남해읍과 창선면, 삼동면 일대 주요 시설과 주차장 등을 활용해 셔틀버스 운행하는 등 효율적인 교통관리 대책을 수립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여러 유관기관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행사는 ‘옥토버 페스트’의 전통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기획하고 있으며, 독일마을 거리를 따라 진행되는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오크통 개봉과 활기찬 건배제의가 이어질 계획이다.

 

또한 이번 축제는 맥주잔, 안주 그릇, 수저 젓가락 등 일회용품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등 필(必) 환경시대에 부합하는 ‘쓰레기 없는 축제’를 위한 ESG 실천 축제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한 축제의 외연을 넓히고자 상가마을까지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남해관광문화재단 조영호 본부장은 “벌써부터 독일마을 맥주축제 일정이나 대표 프로그램을 문의하는 관광객들이 상당해 뜨거운 관심을 체감하고 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과 여행상품, 접근성 개선을 통해 3년 만에 개최되는 대면 축제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ha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opens after 3 years

European cultural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Expansion of consumer-oriented participation programs

 

The ‘Namha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Namhae-gun and Namhae Tourism and Culture Foundation announced that the 10th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will be held for three days from September 30 to October 2 in Namhae-gun German Village.

 

The Namhae Tourism and Cultural Foundation is preparing not only basic programs such as European-style cultural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beer contests, and Oktobernite, but also various experience programs that allow you to feel more familiar with European culture.

 

In addition to German beer, you can enjoy the true taste of German local food including sausages.

 

The ‘Namha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has established itself as a ‘stay festival’ and a ‘cultural tourism-type festival’ representing Korea as well as a ‘stay festival’ that attracts more than 100,000 tourists every year, accounting for 90% of external visitors.

 

The Namhae Tourism and Cultural Foundation formed the ‘Namhae Beer Festival Promotion Group’, which consists mainly of residents, to create a ‘private-led festival where local residents and tourists are happy together’.

 

In addition, various participation programs are being prepared for a consumer-oriented European-style global festival, and various measures are being sought to solve transportation problems, such as improving accessibility.

 

It focuses on establishing efficient traffic management measures such as operating shuttle buses using major facilities and parking lots in Namhae-eup, Changseon-myeon, and Samdong-myeon, and is building a cooperative system with various related organizations.

 

The opening event, which marks the beginning of the festival, is planned in the direction of maintaining and developing the tradition of ‘Oktoberfest’, and starting with a parade along the streets of a German village, the opening of oak barrels and a lively toast are planned.

 

In addition, this festival is planned to be made into an ESG practice festival for a ‘waste-free festival’ in line with the era of environmental pollution, such as minimizing the use of disposable items such as beer glasses, snack bowls, and chopsticks.

 

In addition, in order to broaden the scope of the festival, the program will be expanded to include shopping malls.

 

Cho Young-ho, head of the Namhae Tourism and Cultural Foundation, said, “There are already a lot of tourists inquiring about the German Village Beer Festival schedule or representative programs, so they are feeling a lot of interest. We will do our best to meet the high expectations for the face-to-face festival.”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