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22 스마트 그린에너지 조선해양산업전’ 개막

박완수 도지사, “친환경 기술정보 교류하는 기회의 장 만든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6:19]
종합뉴스
사회
경남도, ‘2022 스마트 그린에너지 조선해양산업전’ 개막
박완수 도지사, “친환경 기술정보 교류하는 기회의 장 만든다”
기사입력: 2022/12/05 [16:19]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개회사를 통해 “세계 최강의 조선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5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2022 스마트 그린에너지 조선해양산업전(이하 조선해양산업전)’ 개막식을 개최해 조선기자재의 판로를 개척하고 기술정보를 교류하는 등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조선해양산업전은 ‘친환경 에너지와 스마트 선박’이라는 주제로 오는 7일까지 3일간 열린다. 14개국 136개사에서 참여하는 310개 부스 규모의 전시회를 비롯해 조선소-기자재업체의 기술교류와 구매상담, 국내의 조선업계 고위급 관계자와의 패널토론, 수출상담회와 컨퍼런스 등을 동시에 진행된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조선해양산업전은 조선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스마트와 친환경 기술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는 기회의 장”이라며 “우리 도는 세계 최강의 조선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조선의 새로운 재도약을 위한 판로 개척과 수출지원, 기술 개발에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남도는 창원시, 통영시, 김해시, 거제시, 고성군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케이조선, HSG성동조선㈜, 삼강엠앤티㈜, 대우조선해양ㆍ삼성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 중소조선연구원, 국가품질명장협회 등 총 15개 기관 및 기업 대표들과 함께 생산기술인력 양성과 고용 확대를 실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전시부스를 통해 조선 전문가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 이성용 기자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에서는 국비사업 79억 원으로 연 1,000명 양성과 연 800명의 취업지원, 도비사업 39억 원으로 연 500명 양성 및 연 400명 취업지원에 대한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내년 도내 조선업의 생산인력이 8,600여 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업체와 지자체 간 상호 연계·협력을 통해 인력 양성과 고용 확대를 중점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산업현장에 적기에 공급해 생산 역량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디지털화 및 생산성 혁신으로 산업의 패러다임이 전환됨에 따라 친환경 조선해양 선박, LNG 추진 선박 및 벙커링, 해상풍력 발전, 스마트 및 자율운항 선박과 관련된 기자재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do opens ‘2022 Smart Green Energy Shipbuilding & Marine Industry Exhibition’

 

Governor Park Wan-soo, “Creating an opportunity to exchange eco-friendly technology information”

 

On the 5th, Gyeongnam-do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22 Smart Green Energy Shipbuilding & Marine Industry Exhibi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hipbuilding & Marine Industry Exhibition)' at the Changwon Convention Center to develop a market for shipbuilding equipment and exchange technical information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shipbuilding industry. .

 

The shipbuilding and maritime industry exhibition will be held for three days until the 7th under the theme of 'Eco-friendly energy and smart ships'. In addition to an exhibition with 310 booths participated by 136 companies from 14 countries, technology exchanges and purchase consultations between shipyards and equipment companies, panel discussions with high-ranking officials in the domestic shipbuilding industry, export consultations and conferences will be held simultaneously.

 

Governor Park Wan-soo of Gyeongsangnam-do said in his opening remarks, “The Shipbuilding & Marine Industry Exhibition is a place of opportunity to present the direction the shipbuilding industry should go and exchange information on smart and eco-friendly technologies.” We will establish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and secure competitiveness in market development, export support, and technology development for the new leap forward of shipbuilding.”

 

Next, Gyeongnam-do is Changwon-si, Tongyeong-si, Gimhae-si, Geoje-si, Goseong-gun,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Samsung Heavy Industries, K-josun, HSG Seongdong Shipbuilding, Samkang M&T,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ㆍSamsung Heavy Industries, Small and Medium Shipbuilding Research Institute,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representatives of a total of 15 institu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the National Quality Masters Association, to foster production technology manpower and realize employment expansion.

 

Through this agreement, local governments decided to support the budget for fostering 1,000 people a year and supporting employment for 800 people a year with a government budget project of 7.9 billion won, and fostering 500 people a year and supporting 400 people a year with a project of 3.9 billion won.

 

In particular, as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a shortage of 8,600 workers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in the province next year, we will focus on fostering manpower and expanding employment through mutual connection and cooperation between industries and local governments, so that there will be no setbacks in securing production capacity by supplying them to industrial sites in a timely manner. plan to do

 

Meanwhile, at this exhibition, equipment related to eco-friendly shipbuilding and marine vessels, LNG-powered vessels and bunkering,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smart and autonomous vessels, as the industrial paradigm shifts due to environmental regulations, digitalization and productivity innovation of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offers a variety of attraction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