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경찰청, 외국인 상대로 불법 의약품 판매한 외국인 검거

무등록 약국을 개설한 후 SNS 등을 이용해 판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17:13]

경남경찰청, 외국인 상대로 불법 의약품 판매한 외국인 검거

무등록 약국을 개설한 후 SNS 등을 이용해 판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1/09 [17:13]

▲ 경남경찰청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김병수 경남경찰청장은 지난 2021년 4월부터 2022년 7월까지 경남 김해시 소재 아파트 내에서 무등록 약국을 개설한 후 SNS 등을 이용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상대로 불법적으로 의약품을 판매한 외국인 약국 운영자, 의약품을 유통·공급한 도매상 등 피의자 총 13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거하고, 1명을 구속했다.

 

무등록 약국 운영자들은 임차한 아파트 내에 항생제 등 전문의약품과 감기약·소화제·진통제 등 일반의약품 등 100여 종에 달하는 의약품들을 진열장에 비치해놓고, SNS 등을 이용해, 체류 외국인들에게 홍보하며, 대금을 계좌로 입금받은 후 해당 의약품을 택배로 배송하는 방식으로 불법 판매를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체류 외국인의 경우 언어소통이 어렵거나 불법체류자 신분 등을 이유로 일반 병원·약국에서 진료 및 의약품 구매가 용이하지 않다는 점을 이용해, 시중 가격보다 10∼15% 비싼 가격으로 의약품을 판매해 부당이득을 취득했다.

  

경찰은 무등록 약국을 개설한 아파트 내에서 의약품 100종 7,465개를 압수하였고, 불법 판매로 벌어들인 5,480만 원 상당의 범죄수익금에 대해서도 기소 전 추징 보전했다.

 

또한, 의약품 유통과정을 분석해 자금추적 등을 통해 이들에게 의약품을 공급한 약국(2명), 도매상(3명), 브로커(5명) 등으로 유통업자 10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브로커 5명 중 3명은 외국인이다.

 

경남경찰청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온라인상 불법 의약품 판매 행위에 지속적으로 단속활동을 추진하고, 아울러 체류 외국인들 사이에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의약품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는 등 의료질서 위반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olice Agency Arrests Foreigners for Selling Illegal Drugs to Foreigners

 

After opening an unregistered pharmacy, sales using social media, etc.

 

Byung-soo Kim, Commissioner of the Gyeongnam Police Agency, opened an unregistered pharmacy in an apartment in Gimhae-si, Gyeongsangnam-do from April 2021 to July 2022, and then illegally sold medicines to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using SNS, etc. Foreign pharmacy operators and pharmaceuticals A total of 13 suspects, including a wholesaler who distributed and supplied the drug, were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and one person was arrested.

 

Unregistered pharmacy operators stock up to 100 types of medicines, including prescription medicines such as antibiotics and over-the-counter medicines such as cold medicines, digestive medicines, and pain relievers, in the rental apartment, and advertise them to foreigners staying in the apartment using SNS, etc., and deposit the payment into an account. After receiving the deposit, it was confirmed that the drug was sold illegally by delivery by courier.

 

They take advantage of the fact that it is not easy for foreign residents to receive treatment and purchase medicines at general hospitals and pharmacies due to difficulties in language communication or illegal alien status, and sell medicines at a price 10 to 15% higher than the market price to make unfair profits. Acquired.

  

The police confiscated 7,465 medicines of 100 types in the apartment where the unregistered pharmacy was opened, and collected and preserved the proceeds of crime worth 54.8 million won from illegal sales before indictment.

 

In addition, 10 distributors, including pharmacies (two), wholesalers (three), and brokers (five), who supplied drugs to them through fund tracing by analyzing the drug distribution process, were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Three out of five brokers are foreigners.

 

The Gyeongnam Police Agency said, “We will continue to crack down on illegal drug sales to foreigners online, and we will also strictly respond to crimes against medical order by expanding investigations into drugs that are illegally distributed among foreigners staying in Korea.”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