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제61회 진해군항제’ 4년만에 화려한 컴백!

4월 3일까지 450만 손님맞이 준비완료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3/24 [10:52]

창원특례시, ‘제61회 진해군항제’ 4년만에 화려한 컴백!

4월 3일까지 450만 손님맞이 준비완료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3/24 [10:52]

▲ 홍남표 창원시장이 제61회 진해군항제를 축하 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24일 오후 6시 진해공설운동장에서 창원의 대표 축제이자 우리나라 대표 봄꽃 축제인 제61회 진해군항제 개막식을 화려하게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국 최대 규모의 벚꽃 축제인 진해군항제가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성대한 팡파르로 화려한 컴백을 발표하며, 수많은 관광객과 시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막식은 군항의 고장에서 열리는 축제답게 해군진해기지사령부 의장대와 해군본부 군악대의 식전공연으로 막을 열었다. 

 

(사)이충무공선양군항제위원회 김환태 회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창원시민 연합 합창단의 ‘평화를 위한 대합창’ 공연과 십센치(10CM), 박창근, 김희재, 백수정, 문초희, 배진아, 박정서 등 인기 가수들의 축하 무대가 개막식의 열기에 기름을 부은 듯 타올랐다.

 

군항제의 백미인 ‘군악의장 페스티벌’은 31일부터 4월 2일까지 3일간 진해공설운동장 일원에서 개최되며, 대한민국 육·해·공군·해병대, 미군 군악·의장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등 14개 팀 700여 명이 힘찬 마칭공연과 의장 시범 등을 선보인다.

 

▲ 빗 속에서 진행된 제61회 진해군항제 개막식에서 운동장을 가득메운 시민들의 모습.  © 이성용 기자


이번 진해군항제는 진해에서뿐만 아니라 창원 전역에서 군항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었으며, 성산구 상남분수광장(30일)과 마산합포구 오동동문화광장(4월1일)에서 군악·의장대가 찾아가는 프린지 공연으로 군항제 열기를 이어간다. 

 

이번 진해군항제를 찾는 관광객을 450만 명으로 계획한 만큼 창원 전역을 군항제 관광권으로 확산해 근항제를 찾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자연스럽게 창원 구석구석을 향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와 함께 군항제 기간 동안 야간에도 벚꽃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화려한 조명으로 관광객을 유혹하며, 특히 중원로터리에는 창원에서 생산한 K9 자주포와 K2 전차를 전시해 ‘K-방산의 주력’ 창원특례시를 알린다. 

 

군항제 기간에는 평소 출입이 힘든 해군사관학교와 해군진해기지사령부 등 군부대를 개방해, 벚꽃 구경은 물론 함정 공개, 거북선 승선 체험, 해군 사진전, 군복 체험, 페인트볼 건 사격 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다.

 

시는 올해 군항제에 약 450만 명이 찾을 것으로 보고 안전 대책을 위해 ‘이동식 대중경보시스템(Mobile Warning System)’을 도입하고, 인파가 몰려 안전사고 우려가 있을 때 미리 경고 방송을 통해 안전한 행사를 치를 계획이다. 또 군항제 기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6000여 명이 행사장 안전 및 교통 관리 등에 투입된다. 

 

▲ 빗 속에서 진행된 제61회 진해군항제 개막식에서 홍남표 창원시장과 김이근 의장이 비를 맞으며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춘래불사춘’ 같았던 지난 3년을 지나 진해군항제에서 시민 여러분을 만나는 일이 꿈만 같다”며 “역사와 미래, 자연과 산업, 젊음과 연륜이 공존하는 진해군항제로 새롭게 도약해 동북아 중심 도시 창원에 걸맞은 글로벌 대표 브랜드 축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The 61st Jinhae Gunhang Festival’ splendid comeback after 4 years!

 

Ready to welcome 4.5 million guests by April 3rd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th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61st Jinhae Gunhangje Festival,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Changwon and Korea's representative spring flower festival, was held at Jinhae Public Stadium on the 24th at 6:00 pm.

 

The Jinhae Gunhangje Festival, the nation's largest cherry blossom festival, announced a splendid comeback with grand fanfare four years after COVID-19, and the opening ceremony held with numerous tourists, citizens, and guests from home and abroad attended the Naval Jinhae Base Command as a festival held in the hometown of a naval port. The ceremony opened with a pre-ceremony performance by the honor guard and the military band of the Navy Headquarters.

 

Following the opening declaration by Kim Hwan-tae, chairman of the Seonyang Military Port Festival Committee, Lee Chung-moo, the Changwon Citizens' Union Choir performed 'The Grand Chorus for Peace' and popular singers such as 10cm (10CM), Park Chang-geun, Kim Hee-jae, Baek Su-jeong, Moon Cho-hee, Bae Jin-ah, and Park Jeong-seo Their congratulatory stage burned up as if adding fuel to the heat of the opening ceremony.

 

The highlight of the Gunhang Festival, the 'Military Music Festival', will be held in Jinhae Public Stadium for 3 days from the 31st to April 2nd. About 700 people will present a powerful marching performance and a demonstration of the chairmanship.

 

The Jinhae Gunhangje Festival was planned so that the festival could be enjoyed not only in Jinhae, but also throughout Changwon. to continue the fever of the Gunhangje Festival.

 

As the number of tourists visiting the Jinhae Gunhangje Festival is planned to be 4.5 million, the whole area of Changwon is expanded to the Gunhangje Festival tourism zone, so that the tourists visiting the Gunhangje Festival can naturally go to every corner of Changwon.

 

In addition, during the Gunhangje Festival, tourists are seduced by colorful lighting so that they can enjoy the cherry blossom festival even at night. In particular, K9 self-propelled guns and K2 tanks produced in Changwon are displayed at Jungwon Rotary to inform Changwon Special City, the main force of K-defense.

 

During the Naval Port Festival, military units such as the Naval Academy and the Naval Base Command, which are usually difficult to access, are open, and various events such as viewing cherry blossoms, revealing traps, boarding a turtle ship, naval photo exhibition, military uniform experience, and paintball gun shooting experience are prepared.

 

The city expects that about 4.5 million people will visit Gunhangje Festival this year, and plans to introduce a 'Mobile Warning System' for safety measures, and hold a safe event through warning broadcasts in advance when there is a risk of safety accident due to crowds. am. In addition, about 6,000 people, including public officials and volunteers, will be put into safety and traffic management during the festival.

 

Changwon Special Mayor Hong Nam-pyo said, "It's like a dream to meet citizens at the Jinhae Gunhang Festival after the past three years, which were like 'Chunrae Buddha'." We will develop it into a global representative brand festival befitting Changwon, the central city of Northeast Asia.”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