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지역 사찰 찾아

원흥사 주지 월도 스님,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5/27 [12:34]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지역 사찰 찾아

원흥사 주지 월도 스님,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5/27 [12:34]

▲ 성주사를 찾은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27일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지역 국회의원 및 시·도의원, 간부 공무원들과 함께 관내 사찰을 방문해 봉축 법요식을 축하했다.

 

홍 시장은 원흥사, 성주사, 정법사를 차례로 방문해 불자들과 함께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부처님을 공경하는 마음을 담아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는 행사인 봉축 법요식은 육법공양(헌등·헌화·헌향·헌다·헌과·헌미), 삼귀의, 반야심경, 관불의식, 축사, 봉축사,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부처님오신날은 3일간의 연휴로 이어지면서 많은 불자들이 지역 곳곳의 사찰을 찾아 부처님오신날은 축하했으며, 수많은 연등이 불을 밝히며 코로나 시국으로 힘들었던 지난 3년간의 어려웠던 시간들을 보상받는 듯한 모습이다.

 

원흥사 주지 월도 스님은 “혼자 꾸는 꿈은 꿈이지만 함께 꿈을 꾸면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다”며 “각자의 소망을 담은 등불과 등불이 모여 대한민국의 경제가 속히 회복되고 코로나 19 펜데믹으로 인해 야기된 모든 고통이 회복되어 행복을 맞이하는 꿈을 현실로 이루는 부처님 오신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부처님오신날 원흥사를 찾아 담소를 나누고 있다.


홍남표 시장은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온 누리에 두루 퍼져나가길 바란다”며 “창원특례시 또한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배운 지혜와 사랑으로 시민들을 섬기는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Nam-pyo, the mayor of Changwon, visits local temples on ‘Buddha’s Birthday in 2567’

 

Venerable Woldo, the abbot of Wonheungsa Temple, “If you dream alone, it’s a dream, but if you dream together, it’s a reality”

 

On the 27th, Nam-pyo Hong, mayor of Changwon, celebrated Buddha's Birthday in the year 2567 of the Buddha's Year, visiting temples in the jurisdiction along with loca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city and provincial councilors, and executive officials to celebrate the celebration.

 

Mayor Hong visited Wonheungsa Temple, Seongjusa Temple, and Jeongbeopsa Temple in turn to celebrate Buddha's Birthday with the Buddhists. ·Heongwa·Hunmi), Samguiui, Heart Sutra, Gwanbul ceremony, Congratulatory message, Bongchuksa, and Sahongseowon were held in this order.

 

As this Buddha's Birthday continued for a three-day holiday, many Buddhists visited temples throughout the region to celebrate the Buddha's Birthday, and many lanterns were lit, as if they were being compensated for the difficult times of the past three years, which were difficult due to the corona crisis. .

 

Monk Waldo, the abbot of Wonheungsa Temple, said, “There is a saying that a dream dreamed alone is a dream, but if we dream together, it becomes a reality.” I hope that all pain will be restored and that the Buddha's birthday will come true, making the dream of welcoming happiness a reality.”

 

Mayor Hong Nam-pyo said, "On the Buddha's birthday in the year 2567 of the Buddhist era, I hope that the Buddha's mercy and light will spread throughout the world."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