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찾아가는 도민회의’ 양산서 개최

동부경남 교통망 확충, 도민 생활 개선 등 노력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18:12]

경남도 ‘찾아가는 도민회의’ 양산서 개최

동부경남 교통망 확충, 도민 생활 개선 등 노력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5/30 [18:12]

▲ 경남도 ‘찾아가는 도민회의’ 양산서 개최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30일 양산 미래디자인융합센터에서 도민들과 도정에 대해 직접 소통하는 ‘찾아가는 도민회의’를 개최했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매월 마지막 주에 도청 간부들이 참석하는 실국본부장회의를 대체하는 ‘도민회의’를 개최해 각계각층의 도민 목소리를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도민 중심의 도정을 실천하고 있다.

 

그동안 네 차례(1~4월, 월 1회) 도민회의를 운영한 결과, 도청이 소재한 창원과 거주지가 멀어 회의 참석이 망설여진다는 의견이 있어, 동부권인 양산에서 도민회의를 열게 됐다.

 

이날 도민회의에서는 김해시, 밀양시, 양산시 지역민 50여 명을 초청했다. 회의에 함께 자리한 박일호 밀양시장, 나동연 양산시장, 김태문 김해시 기획조정실장의 시정 소개를 청취한 후 도민들과 대화를 이어갔다.

 

박완수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김해, 밀양, 양산은 도 인구의 3분의 1이 집중돼 있어 도가 할 일이 많은 지역”이라며 “동부권 발전을 위해 도의 역할이 필요한 부분을 듣고, 도와 시가 함께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12명의 도민으로부터 정책 제안을 먼저 듣고 회답한 후, 현장에서 희망하는 도민으로부터 추가로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해주 밀양 청년정책네트워크 위원장은 물가 상승을 고려해 청년들의 월세지원 금액과 대상, 기간 확대를 건의했으며, 신유진 밀양청년클럽 회장은 중장년층을 고용한 청년사장에게 가게 유지금 등을 지원하는 시니어 인턴 제도를 제안했다.

 

김기영 에이원엔지니어링 상무이사는 양산의 교통망이 부산과의 연결에 치우쳐 있었다며, 김해 대동첨단산단으로 이어지는 국지도 60호선의 조속한 추진을 건의했다. 

 

또, 양산의 행정서비스 권역, 방송권역 등을 바로잡아서 경남도민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최병호 밀양시 귀농인협의회장은 농촌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 계절노동자의 숙소, 교육 문제 등 해결을 건의했으며, 김호창 기산건설 대표는 동부지역의 원활한 교류를 위해 지방도 1022호선의 선형개량을 요청하며 국지도 승격을 함께 건의했다.

 

이외에도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활용,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 지원, 지방도 1022호선 국지도 승격 등 동부경남 현안에 대한 지원 건의가 있었다. 

 

또 스타트업 지원 확대, 농산어촌 문화마을 조성, 공원묘지 조화근절, 소아응급의료기관 확대, 전기차 화재안전 기준 마련, 소상공인 건강검진비 지원, 산후조리비용 도비 지원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참신한 제안들이 나왔다.

 

박완수 도지사는 “동부 경남과 중서부 경남을 연결하는 교통망을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한편, 동부경남을 포함한 도민들의 생활 수준과 만족도를 높여 나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오늘 제안된 사항들을 면밀히 검토해서 정책으로 실현해나가기 위해 동부경남 발전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이번 도민회의에서 나온 정책제안을 도정에 반영하고, 회의 후에도 제안자에게 조치계획을 안내할 계획이다.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에 개최되는 도민회의는 경남도민이라면 누구나 경상남도 누리집을 통해 연중 상시 참가 신청이 가능하며, 찾아가는 도민회의는 유튜브 ‘경남 TV’에서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do ‘Visiting Citizens’ Meeting’ held in Yangsan

Efforts to expand the transportation network in Eastern Gyeongsangnam-do and improve the lives of citizens

 

On the 30th, Gyeongsangnam-do held a ‘Visiting Citizens’ Meeting’ at the Yangsan Future Design Convergence Center to directly communicate with the citizens about the city government.

 

Starting this year, Gyeongsangnam-do holds a ‘provincial meeting’ on the last week of every month, which replaces the meeting of heads of departments attended by provincial government officials, to collect the voices of citizens from all walks of life and reflect them in policies.

 

As a result of having held the provincial meeting four times (January to April, once a month), there was an opinion that attending the meeting was hesitant because the provincial office was located in Changwon and the residence was far away, so the provincial meeting was held in Yangsan, the eastern region.

 

On this day, about 50 local residents from Gimhae, Miryang, and Yangsan were invited to the residents' meeting. Miryang Mayor Park Il-ho, Yangsan Mayor Na Dong-yeon, and Kim Tae-moon,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Gimhae City, who were present at the meeting, listened to the introduction of the city administration, and then continued the conversation with the citizens.

 

In his greeting, Governor Park Wan-soo said, “Gimhae, Miryang, and Yangsan are areas where a third of the provincial population is concentrated, so there is a lot of work for the provinces to do.” I will face it,” he said.

 

It was carried out in such a way that policy proposals were first heard and replied to by 12 citizens who attended, and then additional opinions were heard from citizens who wished to do so on the spot.

 

Kwon Hae-joo, chairman of the Miryang Youth Policy Network, suggested an increase in the amount, target, and period of monthly rent support for young people in consideration of rising prices, and Shin Yu-jin, chairman of the Miryang Youth Club, suggested a senior internship system that provides support for store maintenance to young bosses who hire middle-aged people. did.

 

Kim Ki-young, managing director of A1 Engineering, said that Yangsan's transportation network was biased toward connecting to Busan, and suggested the rapid promotion of local road No. 60 leading to the Daedong Advanced Industrial Complex in Gimhae.

 

He also added that Yangsan's administrative service area and broadcasting area should be corrected so that it can have an identity as a citizen of Gyeongsangnam-do.

 

Choi Byung-ho, head of the Miryang-si return-to-farm association, suggested solutions to the accommodation and education problems of foreign seasonal workers to solve the labor shortage in rural areas, and Kim Ho-chang, CEO of Kisan Construction, requested linear improvement of local road No. 1022 for smooth exchange in the eastern region and was upgraded to a local map together suggested.

 

In addition, there were proposals for support for pending issues in Eastern Gyeongsangnam-do, such as the utilization of idle land at Pusan National University's Yangsan Campus, support for the Hoya River Renaissance Project, and the elevation of local roads on Local Road No. 1022.

 

In addition, novel proposals were made in various fields, such as expanding support for startups, creating cultural villages in agricultural and fishing villages, eradicating artificial flowers in park cemeteries, expanding pediatric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preparing fire safety standards for electric vehicles, supporting small business health checkups, and expanding support for postpartum care expenses.

 

Provincial Governor Park Wan-soo said, “We will continue to expand the transportation network connecting eastern Gyeongnam and central and western Gyeongnam, while working harder to improve the standard of living and satisfaction of residents, including eastern Gyeongnam.” In order to realize it, we will announce the East Gyeongnam Development Plan.”

 

Gyeongsangnam-do plans to reflect the policy proposals from the residents' meeting in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guide the action plan to the proposer after the meeting.

 

Any Gyeongsangnam-do resident can apply to participate in the provincial meeting held on the last Monday of every month through the Gyeongsangnam-do website at any time of the yea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