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남해군에 ‘호텔신라’ 들어선다

2300억 투자…창선면 서대리 일원 403실 규모

정철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18:20]

남해군에 ‘호텔신라’ 들어선다

2300억 투자…창선면 서대리 일원 403실 규모

정철규 기자 | 입력 : 2023/05/30 [18:20]

▲ 왼쪽부터 ㈜해훈 석훈 대표, 류해석 남해부군수, 호텔신라(주) 김상현 개발총괄상무


[브레이크뉴스=정철규 기자] 경상남도와 남해군은 30일 부산에서 열린 ‘경상남도 투자유치 로드쇼’에서 호텔신라 및 해훈과 ‘남해 창선 관광숙박시설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총사업비 2,300억원 규모인 ‘남해 창선 관광숙박시설 개발사업’은 창선면 서대리 일원 2만 9,140㎡ 부지에 오는 2026년까지 호텔&콘도미니엄 403실과 수영장 등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사업시행은 주식회사 ‘해훈’이, 호텔 운영은 국내 호텔분야 최고 브랜드인 호텔신라에서 전담할 예정이다.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공사가 본격 추진되는 시점에 발맞춰 대규모 숙박시설을 유치한 것으로 ‘1천만 관광객 시대’를 목표로 하는 남해군의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향후 이와 연계한 민자유치 활동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호텔을 운영할 호텔신라는 서울 장충동 더 신라호텔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총29개의 호텔 프라퍼티를 운영 및 개발 중에 있고 동남아, 중국, 미국, 독일 일본 등에 12개 사업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어, 남해군에서의 호텔 운영 시 국내 관광객 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본격 추진되는 시점에 국내 호텔분야 최고 권위를 자라하는 호텔신라가 우리 군에 조성되는 것이어서 대단히 기쁘다”며 “천만이 찾는 생태관광도시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박완수 지사님과 함께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3년 경상남도 투자유치 로드쇼의 주요 행사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박완수 도지사, 장충남 군수를 대신해 류해석 부군수, 호텔신라 김상현 개발총괄상무, ㈜해훈 석훈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tel Shilla’ opens in Namhae

230 billion investment... 403 rooms in Seodae-ri, Changseon-myeon

 

Gyeongsangnam-do and Namhae-gun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Hotel Shilla and Haehoon to promote the "Namhae Changseon Tourism Accommodation Facility Development Project" at the "Gyeongsangnam-do Investment Attraction Road Show" held in Busan on the 30th.

 

The main goal of the Namhae Changseon Tourism Accommodation Facility Development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230 billion, is to create 403 hotel & condominium rooms and auxiliary facilities such as a swimming pool by 2026 on a 29,140㎡ site in Seodae-ri, Changseon-myeon.

 

Haehun Co., Ltd. will carry out the business, and Hotel Shilla, the top hotel brand in Korea, will be in charge of hotel operation.

 

At the time when the construction of the 'Namhae-Yeosu Undersea Tunnel' was promoted in earnest, large-scale lodging facilities were attracted, contributing greatly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tourism industry in Namhae, which aims for the '10 million tourist era', as well as private investment activities related to this in the future. It is also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on

 

In particular, Hotel Shilla, which will operate the hotel, is operating and developing a total of 29 hotel propert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Shilla Hotel in Jangchung-dong, Seoul, and has 12 business branches in Southeast Asia, China, the United States, Germany and Japan.

 

As it has a solid global network, it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in attracting not only domestic tourists but also foreign tourists when operating hotels in Namhae-gun.

 

“I am very happy that Hotel Shilla, which has the highest authority in the domestic hotel sector, is being built in our county at the time when the Namhae-Yeosu undersea tunnel is being promoted in earnest,” said Jangchungnam County Mayor. I will do my best to support the project together with Governor Park Wan-soo so that the project can proceed smoothly.”

 

On the other hand, the agreement ceremony, which was held as a major event of the 2023 Gyeongsangnam-do investment attraction roadshow, was attended by provincial governor Park Wan-soo, deputy governor Ryu Hae-seok on behalf of Jangchungnam county governor, Hotel Shilla Kim Sang-hyun, general manager of development, and CEO Haehun Seok-ho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