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기윤 의원 “코로나 시국, 소득별 교육 지출 격차 최고”

학생들 간 학력 격차 우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10:03]

강기윤 의원 “코로나 시국, 소득별 교육 지출 격차 최고”

학생들 간 학력 격차 우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9/18 [10:03]

▲ 강기윤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 성산)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강기윤 의원이 18일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소득 5분위별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를 거치면서 보건 분야 지출이 가장 크게 증가한 반면 오락·문화 분야 지출을 가장 많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 기간 통한 소득분위별 교육 분야 소비지출 격차가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은 통계자료를 통해 코로나를 거치면서 소비지출을 가장 많이 늘린 항목은 역시 보건 분야로 코로나 이전 2018년 월평균 19만1,120원을 소비로 지출하던 것이 2022년 23만1,905원으로 17.59%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다음으로는 교육 분야로 2018년 17만3,372원에서 2022년 20만3,735원으로 14.90%의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코로나 기간 동안 소비지출을 많이 줄인 항목은 오락·문화 분야로 2018년 월평균 19만1,772원을 지출하던 것이 2022년 16만8,837원으로 줄면서 –13.58%로 감소율을 보였으며, 다음으로는 의료·신발 항목으로 –11.79%, 교통 –10.35%, 통신 –4.63%의 감소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5년 코로나 기간 동안 소득분위별 교육 분야 소비지출 격차를 보면 2018년에 1분위가 월평균 3만3,087원을 지출한 반면 5분위는 41만5,582원을 지출해 12.56배 차이가 나던 것이 2019년에는 1분위가 2만2,607원인 반면 5분위는 50만4,023원으로 격차가 23.33배 급증했으며, 2020년에는 1분위 1만6,483원, 5분위 40만2,854원으로 격차가 무려 24.44배까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로 인한 교육 및 학력 격차의 확대 우려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가계 소비지출에서는 격차가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저소득층인 1분위와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5분위, 4분위 교육 항목 소비지출의 격차 확대 및 양극화가 점점 강화되어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교육 분야 소비지출 격차 확대가 학생들의 실제 학력 격차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되는 부분이다.

 

강기윤 의원은“지난 코로나 시국으로 집값 폭등 등 우리 사회 경제 전반에 걸쳐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특히 빈부에 따른 교육 격차 심화는 국가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공정과 기회 측면에서도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하고 내실 있는 맞춤형 교육 지원을 통해 교육 격차를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Ki-yoon “Corona situation, gap in education spending by income is highest”

 

Concerns about the gap in academic achievement between students

 

According to data on ‘Average monthly consumption expenditures per household by income quintile over the past five years’ submitted by Representative Kang Ki-yoon from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on the 18th, expenditures in the health sector increased the most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while expenditures in the entertainment and culture sectors decreased the most.

 

In particular, the gap in consumption expenditures in the education sector by income bracket during the COVID-19 period was found to have reached an all-time high.

 

Representative Kang said that through statistical data, the item that increased consumer spending the most during the COVID-19 pandemic was the health sector, which increased from an average monthly consumption of 191,120 won in 2018 before the coronavirus to 231,905 won in 2022, an increase of 17.59%. Next was the education sector, which showed an increase of 14.90% from 173,372 won in 2018 to 203,735 won in 2022.

 

On the other hand, the items that significantly reduced consumer spending during the COVID-19 period were entertainment and culture, with monthly average spending of 191,772 won in 2018 falling to 168,837 won in 2022, a decline of -13.58%, followed by medical care. ·Shoes items showed a decrease of -11.79%, transportation -10.35%, and communication -4.63%.

 

In particular, looking at the gap in consumption expenditures in the field of education by income quintile during the recent 5-year Corona period, the 1st quintile spent an average of 33,087 won per month in 2018, while the 5th quintile spent 415,582 won, a difference of 12.56 times in 2019. While the first quintile was 22,607 won, the 5th quintile was 504,023 won, a 23.33-fold increase in the gap. In 2020, the gap was found to have widened to a whopping 24.44 times, with the 1st quintile at 16,483 won and the 5th quintile at 402,854 won.

 

Despite concerns about the widening gap in education and educational attainment due to COVID-19, the gap in household consumption expenditures has not decreased, but rather the gap and polarization in consumption expenditures for education items between the 1st quintile of the low-income class and the 5th and 4th quintiles of the high-income class are becoming increasingly polarized. It turned out to be strengthened. There is concern that this widening gap in consumption expenditures in the field of education may lead to a gap in students' actual academic achievement.

 

Rep. Kang Ki-yoon said, “I am concerned that the polarization phenomenon will deepen across our society and economy, including the surge in housing prices due to the recent COVID-19 crisis,” and added, “In particular, as the deepening educational gap between rich and poor is undesirable for the country, low-income groups should be targeted in terms of fairness and opportunity.” “We must actively address the educational gap through diverse and substantial customized education support,” he emphasiz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