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함안 말이산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확정

별자리가 현현했던 ‘아라가야의 왕릉’ 세계가 인정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11:27]

함안 말이산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확정

별자리가 현현했던 ‘아라가야의 왕릉’ 세계가 인정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09/18 [11:27]

▲ 왼쪽부터 백인수 주무관, 조근제 함안군수, 조신규 문화유산관광담당관 가야사 담당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함안군은 17일 오후 9시 30분경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 제45차 세계유산회의에서 함안 말이산 고분군을 비롯한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가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잠정목록에 등재된 이후 약 10년만으로, ‘가야고분군’은 1995년 석굴암‧불국사와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으로 처음 등재된 이후 우리나라의 16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제45차 세계유산회의에 참석한 가야문화권 시장군수협의회장인 조근제 함안군수는 “우선 함안의 말이산고분군을 비롯한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로 잊혀진 가야의 역사가 당당한 세계사의 한 부분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이 가야 후손의 한 사람으로 무척 자랑스럽다”며 “이번 등재로 세계유산이 위치한 지역은 물론 가야문화권 전체의 발전과 번영의 씨앗이 될 수 있도록 24개 시‧군 모두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함안의 말이산 고분군은 가야고분군 중 가장 오랜 기간 조영된 고분군으로 가야전기와 후기의 모습을 모두 보여줄 수 있는 유일한 고분군으로 세계유산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를 한창 추진 중이던 2018년, 함안의 말이산 13호분 발굴조사에서 가야의 별자리가 확인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같은 해에는 말이산 고분군이 아라가야의 왕릉임을 증명하듯 고분군 북서쪽 1km 지점에서 아라가야의 왕성지(함안 가야리유적)가 확인됐다.

 

둘레 2.4km의 정교하게 쌓은 토성인 아라가야 왕성지는 완벽한 잔존상태와 역사적 가치로 발견된 지 1년 6개월 만인 2019년 10월 국가사적으로 지정됐다.

 

▲ 지난 아라가야문화제 기간에 말이산고분군에 조명 설치한 모습


아라가야 왕성지의 규모는 한성백제의 전성기 성곽인 몽촌토성에 필적하는 것으로 가야 전체를 통틀어 최대 규모이다.

 

연이어 2019년에는 봉황장식 금동관과 보물로 지정된 상형도기 5점이 한꺼번에 출토돼 1500년전 아라가야의 찬란한 문명을 확인했다.

 

2021년에는 가야고분군에서 처음으로 중국 남조의 청자그릇이 출토돼 아라가야의 국제성을 보여주며 다시 한번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처럼 등재과정에서 함안의 말이산 고분군에서 출토된 별자리와 봉황장식 금동관, 상형도기, 중국 남조 연꽃무늬 청자그릇은 가야문화의 우수성과 국제성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로서 세계유산 등재에 크게 기여했다.

 

최근에는 고분군에서 출토된 토기를 만들었던 집단생산유적도 확인됐다. 말이산 고분군에서 북쪽으로 약 6km지점 남강과 접한 곳에 위치한 아라가야 토기생산유적은 한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집단 토기생산시설로 4~5세기 무렵 만들어진 22개소의 토기요지가 확인됐다.

 

국내 고대 산업시설로는 최대 규모이다. 이곳에서 만들어진 토기는 4~5세기 무렵 한반도 전체는 물론 일본까지 전해져 일본 스에끼 생산의 원류가 됐다.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기까지 그 과정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지난 2013년 함안 말이산 고분군과 김해 대성동 고분군이 잠정목록에 등재된 5일 후 고령 지산동 고분군이 따로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이들 세 고분군을 합쳐 가야고분군이라는 이름으로 2015년 우선 등재대상으로 선정한 후 2017년 등재신청서를 제출하려 했으나, 완전성의 문제로 문화재위원회에서 반려됐다.

 

이에 2018년 고성 송학동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합천 옥전고분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추가해 다시 등재를 추진했으며,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라는 값진 결과를 얻었다.

 

▲ 왼쪽부터 주사우디아라비아 대한민국 대사관 공관장 대사, 박준용 조근제 함안군수


이번 유네스코 등재 이후 함안군은 오는 10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함안박물관·말이산고분군·아라길 일원에서 열리는 아라가야 문화제를 시작으로, 10월 20일부터 20일간 가야고분군 중 처음으로 ‘말이산 고분군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10월 27일에는 아라가야 학술심포지엄을 11월 4일에는 말이산 고분군 별축제를 열어 연말까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홍보와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11월 중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기념식을 개최해 가야문화의 미래비전을 열어갈 계획이다.  

 

조근제 함안군수는 “아라가야 왕도의 모습을 고이 간직한 함안을 이제는 세계유산도시로서 세계인이 방문하는 명실상부 ‘가야문화 수도’로 탈바꿈하여 가야문명의 부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man Malisan Ancient Tombs confirmed to be registered as World Heritage Site

The ‘Royal Tomb of Aragaya’, where the constellations appeared, is recognized by the world.

 

Haman County announced that at the 45th World Heritage Conference held in Riyadh, the capital of Saudi Arabia, at around 9:30 pm on the 17th, the final decision was made to register the Gaya Ancient Tombs, including the Malisan Ancient Tombs in Haman, as World Heritage sites.

 

It has been about 10 years since it was listed on the tentative list in 2013, and the ‘Gaya Ancient Tombs’ has become Korea’s 16th World Heritage Site since Seokguram Grotto, Bulguksa Temple, Haeinsa Tripitaka Koreana, and Jongmyo Shrine were first listed as Korea’s World Heritage Sites in 1995.

 

Haman-gun Governor Cho Geun-je, who attended the 45th World Heritage Conference for World Heritage registration, said, “First of all, with the World Heritage registration of the Gaya Ancient Tombs, including Malisan Ancient Tombs in Haman, the forgotten history of Gaya has been transformed into a proud part of world history. “I am very proud as a descendant of Gaya to have been recognized,” he said. “I will work with all 24 cities and counties so that this registration can become the seed of development and prosperity not only for the region where the World Heritage is located but also for the entire Gaya cultural region.” reported.

 

The Malisan Ancient Tombs in Haman are the ancient tombs that were built over the longest period of time among the Gaya ancient tombs and are the only ancient tombs that can show both the early and late Gaya era and have been recognized as a world heritage site.

 

In 2018, when the registration of the Gaya Ancient Tombs was in full swing as a World Heritage Site, the constellation of Gaya was confirmed during an excavation survey of Tomb No. 13 of Mali Mountain in Haman, attracting public attention.

 

Also, in the same year, the royal site of Aragaya (Haman Gayari ruins) was confirmed 1km northwest of the ancient tombs, proving that the Malisan tombs were the royal tombs of Aragaya.

 

Aragaya Royal Castle, an elaborately built earthen castle with a circumference of 2.4km,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historic site in October 2019, one year and six months after its discovery, due to its perfect remaining condition and historical value.

 

The size of the Aragaya Royal Fortress is comparable to that of Mongchontoseong, the heyday fortress of Hanseong Baekje, and is the largest in all of Gaya.

 

In 2019, a phoenix-decorated gilt-bronze crown and five pieces of hieroglyphic pottery designated as treasures were excavated at once, confirming the brilliant civilization of Aragaya 1,500 years ago.

 

In 2021, a celadon vessel from the Southern Dynasty of China was excavated for the first time from the Gaya Ancient Tombs, once again surprising the world by showing the international character of Aragaya.

 

In this way, during the registration process, the constellations and phoenix-decorated gilt-bronze crowns, figurative pottery, and Chinese Southern Dynasty lotus-patterned celadon vessels excavated from the Malisan Ancient Tombs in Haman contributed greatly to the World Heritage listing as representative examples of the excellence and internationality of Gaya culture.

 

Recently, the remains of collective production of pottery excavated from the ancient tombs were also identified. The Aragaya Pottery Production Site, located approximately 6 km north of Malisan Ancient Tombs and adjacent to the Nam River, is the oldest collective pottery production fac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22 pottery sites made around the 4th to 5th centuries have been identified.

 

It is the largest ancient industrial facility in Korea. The earthenware made here was spread throughout the Korean Peninsula and even to Japan around the 4th and 5th centuries, becoming the origin of Japanese sueki production.

 

The process until the Gaya Ancient Tombs were lis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was anything but smooth.

 

In 2013, five days after the Malisan Ancient Tombs in Haman and the Daeseong-dong Ancient Tombs in Gimhae were registered on the tentative list, the Jisan-dong Ancient Tombs in Goryeong were separately listed on the tentative list.

 

These three ancient tomb groups were combined and named the Gaya Ancient Tombs and were selected as priority registration targets in 2015. An attempt was made to submit a registration application in 2017, but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rejected them due to issues with completeness.

 

Accordingly, in 2018, the Songhak-dong Ancient Tombs in Goseong, the Gyo-dong and Songhyeon-dong Ancient Tombs in Changnyeong, the Okjeon Ancient Tombs in Hapcheon, and the Yugok-ri and Durak-ri Ancient Tombs in Namwon were added and the registration was promoted again, with the valuable result of being register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is year.

 

After this UNESCO registration, Haman-gun will host the Aragaya Cultural Festival, which will be held for three days from October 6th to 8th at the Haman Museum, Malisan Ancient Tombs, and Aragil area, and will be held for 20 days from October 20th to 20th for the first time among the Gaya Ancient Tombs. The ‘San Tumulus World Heritage Media Art Festival’ will be held.

 

We plan to hold the Aragaya Academic Symposium on October 27th and the Malisan Ancient Tombs Star Festival on November 4th to actively promote the Gaya Ancient Tombs' registration as a World Heritage Site and attract tourists by the end of the year.

 

In addition, we plan to open a future vision for Gaya culture by holding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registration of the Gaya Ancient Tombs as a World Heritage Site in November.

 

Haman County Governor Cho Geun-je said, “We will lead the revival of Gaya civilization by transforming Haman, which has preserved the appearance of the Aragaya royal capital, into a world heritage city and a true ‘Gaya cultural capital’ visited by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