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2대 총선 '창원 진해구' 미리보기

민주당 인물론에 '황기철 전 보훈처장' 워밍업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08:46]

22대 총선 '창원 진해구' 미리보기

민주당 인물론에 '황기철 전 보훈처장' 워밍업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11/03 [08:46]

▲ 사진왼쪽부터 이달곤 국회의원, 황기철 전 보훈처장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진해신항은 총사업비 12조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현재 1단계 사업이 추진되고 있고, 2030년까지 컨테이너 부두 9선석과 항만 배후단지 67만 4천㎡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로 인한 배후단지 조성사업은 진해구를 넘어 창원시 전반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 특히 건설 경기가 하락하고 있는 창원시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민들 또한 진해신항 건설사업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어 이를 얼마나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인가 또한 후보의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대한민국 해군의 주둔지 가운데 하나로, 진해구 내에는 4개의 사령부와 사관학교, 해군해양의료원 등이 있는 해군기지다. 하지만 한때 왕성했던 해군기지의 역할이 갈수록 약해지고 있어, 이 또한 해결해야 할 장기적인 과제로 보인다.

 

해군기지의 역할이 갈수록 축소되면서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진해만 절경 또한 개발해야 한다는 여론이 갈수록 힘을 받고 있어, 지난 20대와 21대 총선에서는 후보들이 하나같이 개발을 통해 지역 관광사업으로 활성화할 것이라는 공약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여러가지 특수한 제약이 가로막고 있어, 이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강한 힘의 정치력이 필요해 보인다.

 

창원 진해구는 국민의힘 이달곤 국회의원의 지역구로, 이명박 정권 시절 행정안전부 장관과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을 거치며 행정과 정무를 두루 섭렵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후 경남도지사 후보로 나섰지만 낙선했고, 지난 21대 총선에서는 당시 황기철 민주당 후보를 1.76% 라는 근소한 차이로 승리하며 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이번 22대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인물난을 겪고 있어 황기철 전 처장의 조기 등판이 예상됨에 따라 설욕전을 두고 빅매치가 예상된다. 이를 반영하듯 황 전 처장은 지역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총선 참여 의지를 숨기지 않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도 "진해구에서 황기철 만한 인물이 부각 되지 않는 만큼 총선 승리를 위해 지역 민심을 모아 이를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임명하고 강도높은 개혁의 칼바람을 예고하고 있어 현역 의원들의 자리보존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진해구는 지금 새로운 변화의 시대 앞에 서 있다. 총사업비 12조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은 그동안 진해만을 터전으로 삼고 살아온 어민들에게는 삶의 터전을 내놓아야 하는 숙고를 통해 진해신항 사업에 삶의 터전을 내주었다. 

 

이런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진해신항 사업의 성공을 위해 이제는 이를 완성시켜야 하는 역사적 엄명을 성공시킬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는 유권자들이 판단할 일이지만, 늘어나고 있는 인구 반등이 말해주듯, 진해구의 역동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구민들과 창원시민들이 요구하는 백년대계를 고심하고 완성 시킬 수 있는 후보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정의당과 진보당 관계자는 좋은 후보를 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view of the 22nd general election ‘Changwon Jinhae-gu’

 

‘Former Minister of Veterans Affairs Hwang Ki-cheol’ warms up to the Democratic Party’s character theory

 

Jinhae New Port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2 trillion won. The first phase of the project is currently being promoted, and it is planned to build 9 container berths and a port hinterland area of 674,000 m2 by 2030.

 

The resulting hinterland complex development project is expected to have an impact beyond Jinhae-gu and the entire city of Changwon.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o bring great vitality to Changwon, where the construction industry is in decline. Local residents also have high expectations for the Jinhae New Port construction project, so how well these expectations will be met will also likely be a concern for candidates.

 

It is also one of the garrisons of the Republic of Korea Navy, and is a naval base with four headquarters, a military academy, and the Naval Marine Medical Center within Jinhae-gu. However, as the role of the once prosperous naval base is gradually decreasing, this also appears to be a long-term issue that must be resolved.

 

As the role of the naval base is gradually reduced, public opinion that the scenic beauty of Jinhae Bay must also be developed is gaining strength. In the 20th and 21st general elections, all candidates announced pledges to revitalize the region's tourism business through development. Various restrictions are preventing this, so it seems that strong political power is needed to implement it.

 

Jinhae-gu in Changwon is the constituency of Lee Dal-gon, a People Power Party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he served as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Political Affairs, and was evaluated as having extensive experience in administrative and political affairs. He ran as a candidate for the governor of Gyeongnam Province, but was defeated.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he defea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Hwang Ki-cheol by a narrow margin of 1.76% and was elected as a member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A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experiencing a personnel crisis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and former Minister Hwang Ki-cheol is expected to make an early appearance, a big match is expected over revenge. Reflecting this, former Minister Hwang is interpreted as not hiding his intention to participate in the general election by actively participating in local activities.

 

An official from the Gyeongnam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lso said, "As no one like Hwang Ki-cheol stands out in Jinhae-gu, we will gather local public sentiment and actively reflect it to win the general election."

 

Jinhae-gu is now standing in front of a new era of change. The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2 trillion won, gave the Jinhae New Port project a place to live through careful consideration of the need to give a place to live for the fishermen who had been living in Jinhae Bay.

 

It is up to voters to decide which candidate can succeed in the historical imperative of completing the Jinhae New Port project, which was made possible thanks to this decision. However, as the growing population rebound shows, Jinhae-gu is experiencing dynamic changes. It seems that we need a candidate who can carefully consider and complete the 100-year plan demanded by the residents of the district and Changwon citizens.

 

Meanwhile, officials from the Justice Party and the Progressive Party said they are doing their best to nominate good candidate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