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2대 총선, '국민의힘, 창원 5개 지역구 중 2~3곳 물갈이' 예상

‘인요한 혁신위원장 물갈이 발언에 지역은 벌벌’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1/08 [10:23]

22대 총선, '국민의힘, 창원 5개 지역구 중 2~3곳 물갈이' 예상

‘인요한 혁신위원장 물갈이 발언에 지역은 벌벌’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3/11/08 [10:23]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22대 총선을 150여 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총선을 향한 시계는 빠르게 돌아가고 있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 또한 복잡한 정치 계산법에 따라 분주한 모습들을 보이고 있다.

 

국민은 어느 때보다 개혁과 혁신을 요구하고 있고, 정치권은 이런 국민의 요구에 맞춘 참신한 인재 영입을 통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이름만 바꿔 신상으로 둔갑한다면 국민은 냉정하게 외면할 것이다. 

 

정치권에서도 이에 반응하듯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정의당 등에서는 국민이 요구한 뜻을 발 빠르게 소화하는 분주한 변화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에서 50% 이상을 신인 정치인으로 바꿔 참신한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선봉에 세워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또한 위기감을 감지한 듯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정의당도 1%대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이정미 지도부가 전원 사퇴를 했다. 또 이준석 신당 창당이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창당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창원시는 5개의 지역구가 있고 이곳에서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의원들은 전원 국민의힘 출신이다. 국민의힘에서도 보수성향이 강한 이곳을 안방으로 분류하고 있는 이유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밝힌 50% 이상 물갈이설이 강행된다면 5개의 지역구가 있는 창원시도 2.5명 이상을 바꿔야 한다는 말인데, 그럼 누가 공천을 받고 누가 받지를 못한다는 것인가 하는 쟁점은 이미 지역 정치권에서는 초미의 관심사로 요즘은 누가 공천을 받느냐는 것이 인사가 됐다. 

 

지금까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통해 나온 말들을 해석해보면, 먼저 중진 수도권 출마설과 한 지역에서 3선 이상을 하신 분들의 수도권 출마를 권고하고 있는데, 강력하게 권고한 것인 만큼 이는 권고 이상이 될 것이라는 해석이다. 

 

그렇다면 창원을 지역구로 다선의 국회의원이라면 의창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영선 의원이 여기에 해당되는데, 5선 의원으로 다선이기는 하나 한 곳에서 3선을 한 것은 아니니 이를 어떻게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다소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힘(?)의 논리가 작용하지 않을까 예상된다. 

 

인 위원장이 두 번째로 발표한 대통령 측근 불출마 또는 수도권 출마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했다. 이에 해당되는 사람으로 윤한홍 의원이 될 것이다. 윤 정권의 성공을 위해서는 대통령 측근들의 선제적 희생이 요구될 것이라는 추측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호위무사 이용 의원이 이에 즉각 반응하며 인 위원장의 권고에 힘을 실었다. 

 

인 위원장은 여기에 한마디를 더 곁들였는데 대통령을 사랑한다면 불출마 또는 수도권 출마를 하라는 것이다. 액면 그대로 해석한다면 버티겠다는 것은, 윤 정권의 성공보다는 개인의 욕심을 우선에 두겠다는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에 측근들로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빠져 결국 수도권 출마나 불출마를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국민의힘에서 발표한 50% 이상 물갈이가 그대로 강행된다면, 창원시 5개 지역구 의원 중 최소 2~3석은 새로운 인물로 물갈이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렇다면 물갈이 대상 지역에 새로운 인물은 누구로 채울 것인가 하는 숙제가 남는데, 지난 지방선거에서 창원시장 후보로 얼굴을 알렸던 인물들의 이름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고, 용산 출신과 검찰 출신들의 행보가 창원을 향하고 있어 폭풍전야의 고요한 정적이 흐르고 있다. 

 

최근, 인 위원장이 핵심 지도부와 대통령 측근들에게 혁신위의 권고를 받아 줄 것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는 것을 언론을 통해 연일 보도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첫 번째로 결단할 사람이 김기현 당 대표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만큼, 김 대표의 불출마 선언을 신호탄으로 국민의힘 내부에는 혁신적인 개혁의 바람이 휘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에서도 총선 준비를 위해 인재 영입 등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2nd general election, 'People Power Party, expected to change 2-3 out of 5 constituencies in Changwon'

 

‘Regions are punished by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s remark about water change’

 

With about 150 days left before the 22nd general election, the clock toward the general election is running fast, and people preparing to run are also busy following complex political calculations.

 

The people are demanding reform and innovation more than ever, and the political world is attempting to bring about change by recruiting new talent to meet the demands of the people. However, if you just change the name and turn it into a new statue, the public will ignore it.

 

As if responding to this in the political world, the People Power Part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Justice Party are busy quickly digesting the wishes of the people. The People Power Party has set a goal of creating a fresh wind of innovation by replacing more than 50% of the seats in this general election with new politicians, and is attempting innovative change in the name of reform with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 at the forefron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lso seems to sense a sense of crisis and is predicting change. The Justice Party also recorded an approval rating of around 1%, and all of its leadership, Lee Jeong-mi, resigned. Also, the creation of Lee Jun-seok's new party is gaining a lot of attention, and as time goes by, it seems that the direction of the new party is gaining momentum.

 

Changwon City has five constituencies, and all of the lawmakers serving a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ere are from the People Power Party. This is why the People Power Party classifies this place, which has a strong conservative tendency, as a home.

 

If the theory of more than 50% change announced by the People Power Party leadership goes ahead, Changwon City, which has five constituencies, will also have to change more than 2.5 people. Then, the issue of who will receive nominations and who will not is already a topic of extreme concern in local political circles. These days, it has become a matter of who gets nominated.

 

If we interpret the words that have been spoken through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 so far, first of all, there are rumors of senior citizens running for the metropolitan area and recommending that those who have served three or more terms in one region run for the metropolitan area. Since this is a strong recommendation, it is interpreted that this will be more than a recommendation.

 

In that case, if you ar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served multiple terms in Changwon as a constituency, Rep. Kim Young-seon, who has Uichang-gu as a constituency, falls into this category. Although he is a five-term congressman and was elected to multiple terms, he did not serve three terms in one place, so it is somewhat difficult to know how to apply this. There may be differences of opinion, but it is expected that the logic of power(?) will come into play.

 

Chairman In's second announcement was that he strongly recommends that the president's close associates not run or run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person who falls under this category will be Rep. Han-Hong Yoon. As the speculation that the success of the Yoon regime would require preemptive sacrifices from the president's associates became reality, Rep. Lee Yong, a bodyguard classified as Yoon Haek-gwan, immediately responded to this and gave weight to Chairman In's recommendation.

 

Chairman In added one more word: if you love the president, you should not run for office or run for office in the metropolitan area. If interpreted at face value, holding on can be interpreted as prioritizing personal greed over the success of the Yoon administration, so the experts' consensus is that close associates will be caught in a dilemma where they cannot do this or that, and will ultimately have no choice but to choose to run for the metropolitan area or not run. am.

 

If the more than 50% change announced by the People Power Party goes ahead, it is expected that at least 2 to 3 seats among the five constituency members in Changwon will be replaced with new people. In that case, the task remains as to who will fill the area targeted for reorganization with new people. The names of people who made themselves known as candidates for Changwon mayor in the last local election are being mentioned as a natural disaster, and people from Yongsan and prosecutors are heading toward Changwon. There is silence before the storm.

 

Recently, it has been reported daily through the media that Chairman In is putting strong pressure on key leadership and the president's associates to accept the Innovation Committee's recommendations. Accordingly, experts say that the first person to make a decision will be party leader Kim Ki-hyun, so it seems that the wind of innovative reform will sweep within the People Power Party, with Representative Kim's declaration of not running as a signal.

 

Meanwhile, it is understood th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Justice Party are also making preparations to recruit talent in preparation for the general elec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