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2024년 혁신성장 전환 가속하는 해’

100만 특례시민 의과대 유치 염원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10:25]

창원특례시, ‘2024년 혁신성장 전환 가속하는 해’

100만 특례시민 의과대 유치 염원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04 [10:25]

▲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설립 당위성’ 국회 토론회 모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올해 103만 시민의 30년 숙원사업인 의과대학 유치와 특례시에 걸맞는 권한 확보, 미래 핵심 인재 양성으로 도시 수준은 한 단계 높이며, 미래 50년을 향한 혁신성장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우선 창원시는 경남도민과 함께해온 100만 서명운동 서명지를 청원서와 함께 정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캠페인, 중앙부처·국회 방문, 의대 설립 촉구 기자회견, 1인 릴레이 지지 활동 등을 실시한다.

 

특례시 권한 확보 과정에 마중물이 되어줄 「특례시 지원 특별법」이 22대 국회에서 제정될 수 있도록 3개 특례시(경기 수원·용인·고양)와 연대함은 물론, 특례시 지원 특별법이 22대 총선 공약에도 반영되도록 노력하는 등 특별법 입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창원시는 ‘2024년을 혁신성장 전환을 가속하는 해’로 삼고 이를 뒷받침할 공무원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혁신에도 본격 돌입한다. 

 

 지금껏 단편적인 특강 위주의 교육으로 개인 및 조직 수요에 맞는 훈련 과정이 부족하다는 한계가 있었으나, 올해부터 직급직렬별 맞춤형 직원 교육을 통해 체계적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먼저, 직급별 승진자 기본교육과 실무자 심화 교육을 통해 조직 내 역할 변화에 맞는 역량을 함양한다. 특히 계약, PM, 법령해석, 감사 등 실무중심의 교육과정을 편성하고 이를 반복적으로 교육 및 학습함으로써 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무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특례시에 걸맞은 의료서비스, 재정 권한 등 도시 수준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 올해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다”고 하며, “시민들 눈높이에 맞는 시정을 추진하기 위해 직원 역량교육도 병행해 수준이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2024 is the year of accelerating transformation of innovative growth’

 

Desire to attract 1 million special citizens to medical school

 

Changwon Special City plans to raise the level of the city to the next level by attracting a medical school, which is a 30-year long-awaited project of 1.04 million citizens, securing authority appropriate for a special city, and nurturing future key talent, and accelerating innovative growth for the next 50 years. .

 

First, Changwon City plans to deliver the signatures of the 1 million signature campaign that has been carried out with Gyeongnam residents along with the petition to the government. In addition, campaigns for the establishment of a medical school, visits to central ministries and the National Assembly, press conferences urging the establishment of a medical school, and one-person relay support activities will be carried out.

 

In addition to solidarity with the three special cities (Suwon, Yongin, and Goyang, Gyeonggi Province) so that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Special Cities” can be enacted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which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the process of securing special city authority,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Special Cities will be enacted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The plan is to accelerate the enactment of special laws, including efforts to ensure that they are reflected in general election pledges.

 

Changwon City will set 2024 as the year to accelerate the transition to innovative growth and begin educational innovation to increase the capabilities of public officials to support this.

 

  Until now, there has been a limitation in the lack of training courses tailored to individual and organizational needs through fragmented special lecture-oriented education, but starting this year, we plan to focus on strengthening systematic capabilities through customized employee education by rank and level.

 

First, competency appropriate for changes in roles within the organization is developed through basic training for promoted employees and in-depth training for employees. In particular, we plan to strengthen practical capabilities that can be immediately applied to work by organizing practical training courses such as contracts, PM, legal interpretation, and auditing, and through repeated training and learning.

 

Changwon Special City Mayor Hong Nam-pyo said, “This year will be an important year to raise the level of the city to the next level, including medical services and financial authority appropriate for a special city,” and added, “In order to promote city administration that meets the needs of citizens, we will also carry out employee competency training.” “We will provide high-quality administrative services,”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