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농협, 경상국립대학교에 발전지원금 2천만원 전달

농촌일손돕기로 농가 힘 보태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1/08 [13:47]

경남농협, 경상국립대학교에 발전지원금 2천만원 전달

농촌일손돕기로 농가 힘 보태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1/08 [13:47]

▲ 좌측 세 번째부터 조청래 은행본부장, 조근수 경남본부장, 권순기 총장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농협은 8일 경상국립대학교에 2,000만원의 대학발전지원금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권순기 경상대학교총장, 조근수 경남농협 총괄본부장, 조청래 농협은행 경남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발전지원금 전달은 대학생 농촌일손돕기 활성화를 위해 (사)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의 후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경남농협은 경상

 

국립대학교와 2017년 5월에 농촌사회공헌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상국립대학교는 일손부족이 심각한 마늘·양파 등 수확기에 학사일정을 고려해 18회 550여명과 주말에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하면서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힘을 보탰다.

 

권순기 총장은 “우리 대학 학생들이 나눔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 농협과 농가에 감사하다.”며 “앞으

 

로도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지원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조근수 본부장은 “경상국립대학교의 제도적 지원과 재학생들의 적극적인 농촌일손돕기 참여로 농촌 일손부족 해소에 도움이 되었다.

 

”며 “농업·농촌에 대한 많은 관심과 따뜻한 격려를 보내준 경상국립대학교 관계자와 재학생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Agricultural Cooperative delivers 20 million won in development support to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Helping farmers by helping out in rural areas

 

Gyeongnam Agricultural Cooperatives delivered 20 million won in university development support to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on the 8th.

 

The handover ceremony was attended by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won Soon-ki, Gyeongnam Nonghyup General Manager Cho Geun-soo, and Nonghyup Bank Gyeongnam Headquarters Cho Cheong-rae.

 

This development subsidy was delivered with the support of the National Movement for Urban-Rural Coexistence in order to encourage college students to help out in rural areas, and the Gyeongnam Agricultural Cooperatives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a national university to promote rural social contribution in May 2017.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conducted volunteer work in rural areas 18 times on weekends with about 550 students, taking into account the academic schedule during the harvest season for garlic and onions, which have a severe labor shortage.

 

We helped farmers who were struggling due to a lack of manpower.

 

President Soon-Ki Kwon said, “I am grateful to the Nonghyup and the farmers who provided the opportunity for our university students to practice sharing and contribute to the community.”

 

“We plan to further expand and support related programs so that the university and the local community can achieve coexistence.”

 

Director Cho Geun-soo said,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s institutional support and students’ active participation in helping out in rural areas helped alleviate the labor shortage in rural areas.

 

“I am grateful to the officials and students of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for their great interest in agriculture and rural areas and their warm encouragemen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람/사람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