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50여일 앞으로...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09:25]

창원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50여일 앞으로...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2/15 [09:25]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50여일 앞둔 15일 창원시 5개구 예비후보자들이 본인의 후보 적합도를 앞세우며 후보 알리기에 혈안이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마산합포구 이옥선 후보, 마산회원구 송순호 후보, 성산구 허성무 후보, 의창구 김지수 후보가 단수 공천으로 확정됐으며, 진해구는 경선지역으로 확정됐다. 

 

국민의힘에서도 16일 후보 면접을 통해 공천자를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두고 지역에서는 조금이라도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총성없는 전쟁이 치러지고 있다. 

 

먼저 마산합포구는 최형두 의원이 초선 현역으로 재선을 노리고 있고, 이에 도전장을 던진 김대완, 김수영, 강명상, 양경동 예비후보가 후보 알리기에 올인하고 있다. 

 

마산회원구는 예상을 깨고 윤한홍 의원이 출마를 강행하면서 조청래, 차주목, 조갑련 예비후보가 4강 구도를 형성했고 16일 있을 면접을 준비하고 있다. 박은영 진보당 예비후보가 활동 중이다. 

 

성산구에서도 강기윤 의원이 "3선 의원이 되면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출마를 선언했고, 이에 도전장을 던진 배종천, 장동화, 김석기 예비후보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성산구는 전통적으로 진보성향의 후보가 강세를 보이는 곳으로, 이번 총선에서도 허성무 전 창원시장과 여영국 전 국회의원 그리고 이영곤 진보당 예비후보의 활약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국민의힘에서도 험지로 분류되는 곳이다. 

 

의창구는 김영선 현역 의원이 6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유난히 막강한 화력을 지닌 후보들이 도전장을 던지고 있어 불꽃튀는 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김종양, 김상민, 배철순, 장영기, 엄대호 예비후보가 저마다의 장점을 내세우며 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을 앞다퉈 발표 하고 있어 뜨거운 경선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맞서는 더불어민주당의 김지수 후보도 그동안 보수 텃밭으로 불리던 이곳에 많은 공을 들이며, 지역구 관리를 통해 잘 알려진 후보인 만큼 만만찬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혜경 진보당 예비후보가 활동 중이다. 

 

진해구는 대형 국책사업인 신항 사업이 본격화 되면서, 진해를 넘어 창원시 먹거리 사업을 위해 창원시 또한 기대와 공을 많이 들이고 있는 곳이다. 이런 효과로 유입되는 인구 또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유권자들의 관심 또한 신항 사업을 안정적으로 완수할 수 있는 후보를 원하고 있다. 

 

이달곤 현역의원이 3선을 노리는 곳으로, 지난 21대 총선에서 박빙으로 승리해 황기철 예비후보와 리턴매치가 일찌감치 거론되고 있었던 곳이다. 하지만 박춘덕 전 도의원 또한 일찌감치 도전장을 던지며 출마의지를 밝혔다. 국민의힘 김하용, 이성희, 더불어민주당 김종길 예비후보가 출마를 밝히고 활동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City, 50 days until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On the 15th, about 50 days before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prospective candidates from five districts in Changwon City are trying hard to publicize their candidacy by putting their suitability as a candidate first.

 

Firs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mpleted the nomination of Candidate Heo Seong-moo of Seongsan-gu, Candidate Lee Ok-seon of Masan Happo-gu, and Candidate Song Soon-ho of Masan Hoewon-gu as its sole candidates, and Jinhae-gu was confirmed as the primary district. Uichang-gu is scheduled to announce the results on the 15th.

 

It seems that the People Power Party will soon announce candidates through candidate interviews on the 16th, and a silent war is being waged in the region to seize even the slightest advantage.

 

First, in Masan Happo-gu, Rep. Choi Hyeong-doo is seeking re-election as a first-time incumbent, and prospective candidates Kim Dae-wan, Kim Su-young, Kang Myeong-sang, and Yang Gyeong-dong, who are challenging him, are going all-in on promoting their candidates.

 

In Masan Hoewon-gu, contrary to expectations, Rep. Yoon Han-hong pushed ahead with his candidacy, and preliminary candidates Cho Cheong-rae, Cha Joo-mok, and Cho Gap-ryeon formed a top four lineup and are preparing for interviews to be held on the 16th. Park Eun-young,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Progressive Party, is active.

 

In Seongsan-gu, Rep. Kang Ki-yoon declared his candidacy, saying, “There are a lot of things I can do if I become a third-term congressman,” and prospective candidates Bae Jong-cheon, Jang Dong-hwa, and Kim Seok-ki, who challenged him, are fighting to the death.

 

However, Seongsan-gu is a place where progressive candidates are traditionally strong, and in this general election, former Changwon Mayor Heo Seong-moo,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Yeo Yeong-guk, and Progressive Party preliminary candidate Lee Young-gon are showing strong performances, making it a difficult area even for the People Power Party. .

 

In Uichang-gu, incumbent lawmaker Kim Young-sun is making all-out efforts to run for a sixth term, but candidates with exceptionally powerful firepower are challenging the race, so a fiery showdown is expected. A heated primary is expected as prospective candidates Kim Jong-Yang, Kim Sang-Min, Bae Cheol-Soon, Jang Young-Ki, and Eom Dae-Ho are competing to announce their pledges for regional development while touting their individual strengths.

 

Kim Ji-soo, the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is opposing this, is also expected to have a dinner party as he is a well-known candidate through constituency management and has put a lot of effort into this area, which has been called a conservative garden. Kim Ki-u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Jeong Hye-kyung,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Progressive Party, are active.

 

As the new port project,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is in full swing in Jinhae-gu, Changwon City is also putting a lot of effort and expectation into the food business of Changwon City beyond Jinhae. As a result of this effect, the inflow of the population is also rapidly increasing, and voters are also interested in candidates who can stably complete the new port project.

 

This is where incumbent lawmaker Lee Dal-gon is seeking a third term, and a return match with prospective candidate Hwang Ki-cheol was already being discussed after winning by a close margin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However, former Provincial Councilor Park Chun-deok also threw down a challenge early on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People Power Party's Kim Ha-yong and Lee Seong-hee, as well as the Democratic Party's preliminary candidates Kim Jong-gil, have announced their candidacy and are currently activ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