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시민의 열망, 3만 원 프리패스 무상교통 조례에 응답하라!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1:12]

창원시민의 열망, 3만 원 프리패스 무상교통 조례에 응답하라!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5/14 [11:12]

▲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대표가 14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창원시의회 건설해양농림위원회에 대중교통 3만 원 프리패스를 통과시킬 것을 주문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대표는 14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9월 창원시민의 열망을 담아 제출된 ‘창원시 기후위기 극복과 교통복지 실현을 위한 무상교통 지원 조례안’, ‘대중교통 3만 원 프리패스’ 주민 발의 조례를 부결시킨, 창원시의회 건설해양농림위원회를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15일부터 S-BRT 임시 운행이 시작되고, 기후위기와 고물가 시대에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 대중교통 이용을 더욱 촉진하는 정책을 행정과 의회가 거부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부산의 45,000원 환급형 ‘동백패스’, 서울시의 65,000원 ‘기후동행 카드’에 이어 중앙정부도 ‘K-패스’를 5월 1일부터 도입하고 있으며, 경기도와 인천은 ‘K-패스’를 기본으로 두되 이용 횟수 제한을 없애고, 청년 기준 확대(34세→39세) 및 65세 이상 환급 단계적 확대(인천 I-패스), 어린이 및 청소년 연간 최대 12만 원(인천 I-패스)·24만 원(The 경기패스) 지원으로 시민들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있다.

 

▲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대표가 14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창원시의회 건설해양농림위원회에 대중교통 3만 원 프리패스를 통과시킬 것을 주문하고 있다.


더욱이 창원시는 2023년 인구 유출 1위라는 불명예와 함께, 지속적인 인구 유출로 인구 100만 특례시 기준마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3만 원 프리패스가 이런 상황을 타개할 근본적 방안은 아니지만, 창원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의 가치를 높이는 데에 분명 기여할 것이라는 부분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창원시와 창원시의회가 2025년 예산 편성을 준비하며 충분히 토의해서, 3만 원 프리패스 조례안을 적극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citizens' aspirations, respond to the 30,000 won free pass free transportation ordinance!

 

Yeo Young-guk, representative of the Gyeongnam Provincial Party of the Justice Party,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Changwon City Council on the 14th, and announced the 'Free Transportation Support Ordinance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nd Realize Transportation Welfare in Changwon City', which was submitted with the aspirations of Changwon citizens in September last year, and 'Public Transportation 3'. He criticized the Construction, Oceans, Agriculture and Forestry Committee of the Changwon City Council, which rejected the ordinance proposed by residents for a 10,000 won free pass, saying that he could not help but deplore it.

 

At the same time, temporary operation of S-BRT will begin on the 15th, and it is incomprehensible that the administration and Congress are rejecting a policy to further promote the use of public transportation by reducing the economic burden on citizens in an era of climate crisis and high inflation.

 

Following Busan's 45,000 won refundable 'Dongbaek Pass' and Seoul's 65,000 won 'Climate Companion Card', the central government is also introducing the 'K-Pass' from May 1, and Gyeonggi-do and Incheon use the 'K-Pass' as the default. However, the limit on the number of uses has been removed, the youth standard has been expanded (34 years old → 39 years old) and refunds have been gradually expanded for those over 65 years old (Incheon I-Pass), and children and youth can enjoy up to 120,000 won per year (Incheon I-pass) and 240,000 won. (The Gyeonggi Pass) is actively responding to the needs of citizens through support.

 

Moreover, Changwon City has the disgrace of being ranked first in population outflow in 2023, and is even being threatened as a special city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due to continued population outflow. Although the 30,000 won free pass is not a fundamental way to overcome this situation, we should never overlook the fact that it will definitely contribute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Changwon citizens and increasing the value of the city.

 

They announced that they urge Changwon City and the Changwon City Council to thoroughly discuss and actively accept the 30,000 won free pass ordinance while preparing the 2025 budget.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