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도다리 치어 42만 마리 방류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10억 원 투입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5:23]

창원특례시, 도다리 치어 42만 마리 방류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10억 원 투입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5/21 [15:23]

▲ 창원특례시는 21일 문치가자미 어린고기 42만 마리를 방류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진해만의 대표 어종인 문치가자미(일명 도다리)의 자원량을 회복하기 위해 21일 문치가자미 어린고기 42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류는 가자미류 산란 서식장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문치가자미 서식 환경을 확대 조성하기 위하여 ▲모래살포 ▲자연석투석 ▲잘피조성을 추진한 해역에 집중적으로 방류하였으며, 마산합포구 원전어촌계 외 5개 어촌계 및 한국자율관리어업 창원시연합회가 함께 했다.

 

문치가자미는 우리 지역에서 ‘도다리’로 불리는 친숙한 어종으로 부가가치가 높아 어업인들에게 인기 있는 친숙한 어종으로,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도다리쑥국’의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어 진해만을 대표하는 수산물로 불리고 있으나, 최근 어획량 급감으로 자원회복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창원시는 지난 2020년 해양수산부 주관 수산자원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공모에 참여하여 선정되었으며, 연간 10억 원씩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50억을 투입해 문치가자미의 지속 가능한 공급거점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갑철 수산과장은 “가자미류 산란 서식장 조성사업을 4년 차 진행 중으로 문치가자미 산란·서식장 및 자원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성공적인 문치가자미의 자원회복이 될 수 있도록 수협, 어촌계, 어업인단체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releases 420,000 flounder fry

 

1 billion won invested annually from 2021 to 2025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that it released 420,000 juvenile flounder on the 21st to restore the stock of Munchi flounder (aka flounder), Jinhae Bay's representative fish species.

 

As part of the project to create a flounder spawning habitat, this release was concentrated in sea areas where ▲sand spreading ▲natural stone dialysis ▲fish creation was promoted in order to expand the habitat environment for flounder, and 5 fishing villages including Masan Happo-gu Nuclear Power Plant fishing village and Korea. The Self-Managed Fisheries Changwon City Association participated.

 

Munchi flounder is a familiar fish species called 'Flounder' in our region and is popular among fishermen due to its high added value. It is called the herald of spring and is used as the main ingredient in 'Flounder Mugwort Soup', so it is called a marine product representing Jinhae Bay, but recently. There is an urgent need for resource recovery due to a sharp decline in catch.

  

Accordingly, Changwon City was selected in 2020 by participating in a contest for the fisheries resources spawning and habitat creation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will invest KRW 1 billion per year for 5 years from 2021 to 2025,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5 billion to provide sustainable supply of flounder. We are accelerating the creation of a base.

 

Gap-cheol Jeong, head of the Fisheries Department, said, “We are in the fourth year of the flounder spawning habitat creation project, and we are accelerating the creation of the flounder spawning habitat and resources. We will work with the fisheries cooperative, fishing village community, and fishermen's groups to ensure successful resource recovery of the flounder. “It is,”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