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글로벌 소형모듈원전 클러스터 조성 첫걸음

경남도, SMR 제조혁신 위해 산‧학‧연 힘모아...구축 위한 업무협약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3:24]

글로벌 소형모듈원전 클러스터 조성 첫걸음

경남도, SMR 제조혁신 위해 산‧학‧연 힘모아...구축 위한 업무협약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04 [13:24]

▲ 경남도, SMR 제조혁신 위해 산‧학‧연 힘모아...구축 위한 업무협약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3일 오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소형모듈원전(SMR) 제조기업, 대학, 정부출연 연구기관 등과 ‘글로벌 소형모듈원전(SMR) 클러스터 조성’ 협력을 위한 SMR 제작지원센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4월 산업부의 ‘SMR 로봇활용 제작지원센터 구축사업’ 공모에 경남도가 선정됨에 따라, 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미래 SMR 시장을 선점하고 경상남도를 SMR 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박완수 도지사, 장금용 창원특례시 제1부시장, 김종두 두산에너빌리티 부사장, 김홍범 삼홍기계 대표이사,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 박민원 국립창원대 총장, 이상목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김남균 한국전기연구원장, 장태연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경영부문장, 김정환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 10개 기관과 SMR 제작지원센터 구축 참여기업 30여개 사가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제조기업 수요 맞춤형 SMR 제작지원센터 및 첨단 제조장비 구축 ▲ SMR 제조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R&D, 실증․평가 및 기업지원 ▲ 차세대 원전 사업화를 위한 공동연구 및 기업지원 ▲ 운영 지속성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및 제조 파운드리 협력체계 구축 등이다.

 

세계 각국의 원자력 발전에 대한 재조명과 더불어 SMR의 등장으로 원전 시장 패러다임이 대형원전에서 SMR로 변화되는 등 원전 시장 밸류체인이 바뀌고 있다.

 

특히, SMR은(300MW이하) 기존 대형원전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설계가 단순하고 최대 80% 단계까지 공장에서 모듈로 제작하여 현장에 설치할 수 있어 제작 경쟁력이 곧 미래 SMR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기업 집적지인 경남도는 두산에너빌리티를 비롯한 중소‧중견기업의 집약된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정부 출연 연구기관 및 대학과 제조 핵심기술 연구·개발, 인력양성, 글로벌 기술 협력 네트워트 강화 등을 도모할 계획이며, 이번 협약이 SMR 제조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경남 원전 생태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탈바꿈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완수 도지사는 “원전산업의 패러다임이 SMR로 전환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이기 때문에 에너지 산업에 있어 SMR 선점이 국가적으로나 지역적으로 굉장히 중요하다”며, “경남의 강점인 SMR 제조분야의 혁신을 통해 글로벌 SMR 클러스터 구축 및 미래 SMR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민선8기 핵심 도정과제로 ‘SMR 기술개발 및 원전산업 정상화’를 선정하고, 2023년 6월 경상남도 원전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처음으로 수립했으며, ‘글로벌 SMR 클러스터 조성’ 본격 추진을 위한 기반인 SMR 로봇활용 제작지원센터 경남 유치를 위해 지난 2월 22일 개최된 제14회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과 산업통상부장관에게 유치 필요성을 적극 건의한 바 있다.

 

이에,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총 323억 원을 투입하는 ‘SMR 로봇활용 제작지원센터 구축사업’을 통해 주기기 제조에 로봇을 활용한 혁신 제조기술 개발 및 실증을 추진하고 SMR 제조기간 50% 이상 단축, 제작비용 60% 이상 절감, 품질 표준화‧자동화를 실현하는 등 도내 중소기업이 SMR 제조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rst Step in Creating a Global Small Modular Nuclear Power Cluster

Gyeongnam Province Joins Forces with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for SMR Manufacturing Innovation...Business Agreement for Establishment

 

On the afternoon of the 3rd, Gyeongnam Provinc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establishing an SMR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for cooperation in ‘creating a global small modular nuclear power (SMR) cluster’ with small modular nuclear power (SMR) manufacturing companies, universities, and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s in the provincial government conference room.

 

This business agreement was prepared to further strengthen the cooperation system between institutions and preempt the future SMR market and create Gyeongsangnam-do as an SMR cluster, following Gyeongnam Province’s selection i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SMR Robot Utilization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Construction Project’ competition in April.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10 organizations including Governor Park Wan-soo, Changwon Special City First Vice Mayor Jang Geum-yong, Doosan Energy Vice President Kim Jong-doo, Samhong Machinery CEO Kim Hong-beom,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won Soon-ki, Changwon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Park Min-won, Kore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President Lee Sang-mok, Korea Electro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President Kim Nam-gyun, Korea Construction Living Environment Testing and Research Institute Management Division Director Jang Tae-yeon, and Gyeongnam Technopark Director Kim Jeong-hwan, as well as 30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establishment of the SMR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The main contents of the agreement are ▲ establishment of an SMR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and advanced manufacturing equipment tailored to the needs of manufacturing companies ▲ R&D, verification/evaluation, and corporate support for the development of core technologies for SMR manufacturing ▲ joint research and corporate support for the commercialization of next-generation nuclear power plants ▲ establishment of a cooperative system for training professional manpower and manufacturing foundries for operational sustainability.

 

Along with the reexamination of nuclear power generation around the world, the emergence of SMRs is changing the paradigm of the nuclear power market from large-scale nuclear power plants to SMRs, and the value chain of the nuclear power market is changing.

 

In particular, SMRs (under 300 MW) are relatively simple in design compared to existing large-scale nuclear power plants, and can be manufactured as modules in factories up to 80% of the capacity and installed on site, so manufacturing competitiveness is expected to determine future SMR competitiveness.

 

Gyeongnam Province, a nuclear power industry cluster, plans to promot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core manufacturing technologies,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of global technology cooperation networks with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s and universities based on the concentrated manufacturing capabili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ncluding Doosan Energy. It is expected that this agreement will serve as a good opportunity to strengthen SMR manufacturing competitiveness and transform the Gyeongnam nuclear power ecosystem into a future-oriented one.

 

Governor Park Wan-soo said, “Since the paradigm shift of the nuclear power industry to SMR is a global trend, it is extremely important for the energy industry to take the lead in SMR both nationally and regionally,” and added, “We will actively work to establish a global SMR cluster and take the lead in the future SMR market through innovation in the SMR manufacturing sector, which is Gyeongnam’s strength.”

 

Gyeongnam Province selected ‘SMR technology development and nuclear power industry normalization’ as the core provincial administration task of the 8th local government, established the Gyeongsangnam-do Nuclear Power Industry Promotion Comprehensive Plan for June 2023 for the first time, and actively suggested the necessity of attracting the SMR Robot Utilization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to Gyeongnam, which is the foundation for full-scale promotion of the ‘Global SMR Cluster Creation,’ to the President and th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t the 14th People’s Livelihood Forum held on February 22.

 

Accordingly, through the ‘SMR Robot Utilization Manufacturing Support Center Construction Project’, which will invest a total of KRW 32.3 billion from 2024 to 2028, we plan to suppor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province to secure global competitiveness in the SMR manufacturing field by promoting the development and verification of innovative manufacturing technologies utilizing robots in main equipment manufacturing, shortening the SMR manufacturing period by more than 50%, reducing manufacturing costs by more than 60%, and realizing quality standardization and autom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