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해시 시민공감형 인구정책 기획 ‘나는 김해솔로’ 인기

타 지역까지 입소문 벤치마킹 및 응원 이어져

양영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2:55]

김해시 시민공감형 인구정책 기획 ‘나는 김해솔로’ 인기

타 지역까지 입소문 벤치마킹 및 응원 이어져

양영석 기자 | 입력 : 2024/06/05 [12:55]

▲ 경산시청 소속 공무원들이 벤치마킹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양영석 기자] 김해시가 시민공감형 인구정책의 하나로 기획한 ‘나는 김해솔로’ 프로그램이 청춘남녀의 인기를 끌면서 다른 지역에서까지 관심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총 3회차를 진행한 ‘나는 김해솔로’는 그 인기를 증명하듯 4일 경북 경산시청 소속 4명의 공무원이 김해시를 방문해 도입 취지와 차별화된 운영 방법에 대해 벤치마킹했다.

 

이들은 대부분 맞선 방식으로 미혼남녀 만남 행사를 추진하고 있는 여타 지자체와는 다르게 청년층에 인기가 높은 TV 예능 ‘나는 SOLO’를 모티브로 ‘결혼’에 대한 메시지를 계절적 특성, 관광‧문화시설과 잘 연계해 청년층이 보다 선호하는 방식으로 운영한 점에 주목했다. 

 

김해시 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와 협업해 인건비를 대폭 절감해 진행한 저비용‧고효율의 행사라는 점도 장점 중의 하나다. 

 

2023년 6월 유관기관에 근무하는 미혼 청년을 대상으로 첫 도입한 ‘나는 김해솔로’가 제2기(23년 9월)에 김해시에 거주하거나 직장을 둔 시민 전체로 대상을 확대한 이후 청년층에게 선호도가 높은 시책으로 각인된 데에는 회차별 새로운 테마와 재미있는 홍보가 큰 몫을 했다. 

 

경산시청 공무원들은 가을밤 카라반 캠핑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서로를 탐색한 제2기 나는 김해솔로 in캠핑과 벚꽃피크닉을 소재로 김밥 도시락을 함께 만들면서 러브시그널을 찾는 제3기 나는 김해솔로-벚꽃..체리블라~썸의 활동 모습을 홍보 영상으로 제작해 시 유튜브에 소개한 것도 도입할 만한 사례로 평가했다.

 

이뿐 아니라 지난달 23일에는 부산에서 수필가로 활동하고 있는 차성환 작가가 특별한 응원의 편지와 책을 보내왔다. 

 

편지는 때가 되면 결혼하는 문화가 통용되던 시대에서 결혼·출산의 시작점인 만남이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하는 시대로의 변화에 깊이 공감하고 결혼‧출산 기피 현상을 극복할 수 있는 피부에 와닿는 분위기 조성에 대한 칭찬과 응원이 담겼다.

 

김재한 기획예산담당관은 “청년들의 열띤 참여와 관심 덕분에 회차를 거듭할수록 큰 인기를 끌고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흥미와 감성이 담긴 메시지는 행동하게 만든다’는 철학을 담은 인구시책 개발로 만남-결혼-출산의 선순환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시는 소프트파워형 인구정책으로 ‘결혼’과 ‘출산’이라는 선택의 순간에 스며드는 시책을 이어오고 있으며 오는 8일에는 엄마‧아빠 함께 육아를 응원하는 ‘2024 도전! 아빠 육아골든벨’, 11월에는 ‘제4기 나는 김해솔로-미리크리스마스’를 계획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imhae City’s Citizen Empathy-type Population Policy Plan ‘I am Gimhae Solo’ Popular

Word of Mouth Benchmarking and Support Continues to Other Regions

 

As the ‘I am Gimhae Solo’ program planned by Gimhae City as one of its citizen empathy-type population policies is gaining popularity among young men and women, interest and support is being sent from other regions.

 

‘I am Gimhae Solo’, which has been held three times until April of this year, proved its popularity when four civil servants from Gyeongsan City Hall in Gyeongbuk visited Gimhae City on the 4th to benchmark the purpose of its introduction and differentiated operation methods.

 

Unlike other local governments that mostly promote single men and women meeting events in the form of blind dates, they focused on the fact that the program operated in a way that young people prefer by linking the message of ‘marriage’ with seasonal characteristics and tourism and cultural facilities, based on the motif of the TV entertainment show ‘I am SOLO’, which is popular among young people.

 

One of the advantages is that it is a low-cost and high-efficiency event that was held in collaboration with the Gimhae City Public Institution Labor Union Council, drastically reducing labor costs.

 

The first introduction of 'I am Kimhae Solo' targeting unmarried young people working in related organizations in June 2023, expanded to all citizens living or working in Gimhae City in the second period (September 2023), and the fact that it has become a popular policy among young people was largely due to the new themes and fun promotions for each period.

 

The Gyeongsan City Hall officials evaluated the second period of 'I am Kimhae Solo in Camping', where they naturally explored each other while going on a caravan camping trip on an autumn night, and the third period of 'I am Kimhae Solo-Cherry Blossom..Cherry Blossom~Some', where they made kimbap lunch boxes together while having a cherry blossom picnic, as examples of activities worth introducing, as a promotional video and introducing it on the city's YouTube channel.

 

In addition, on the 23rd of last month, writer Cha Seong-hwan, who is active as an essayist in Busan, sent a special letter of support and a book.

 

The letter deeply sympathized with the change from a culture of getting married when the time was right to an era where one must overcome the big mountain of meeting, which is the starting point of marriage and childbirth, and contained praise and support for creating a tangible atmosphere that can overcome the phenomenon of avoiding marriage and childbirth.

 

Planning and Budget Director Kim Jae-han said, “Thanks to the enthusiastic participation and interest of young people, I am glad that it is gaining popularity with each episode,”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develop population policies that embody the philosophy that ‘messages filled with interest and emotion make people take action’ to create a virtuous cycle of meeting-marriage-childbirth.”

 

Meanwhile, Gimhae City is continuing policies that permeate the moment of choice between ‘marriage’ and ‘childbirth’ with its soft power-type population policy, and is planning the ‘2024 Challenge! Dad’s Childcare Golden Bell’ to support parenting by both moms and dads on the 8th, and the ‘4th I am Gimhae Solo-Early Christmas’ in Novemb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