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경남대 학생 40명 항만 현장 투어’

13일 진해 웅천고등학교 학생 40명 예정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7:50]

창원특례시, ‘경남대 학생 40명 항만 현장 투어’

13일 진해 웅천고등학교 학생 40명 예정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05 [17:50]

▲ 창원특례시는 5일 경남대학교 무역물류학과 학생 40명을 대상 ‘항만 현장 투어 행사’를 실시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5일 경남대학교 무역물류학과 학생 40명을 대상으로 진해 신항과 웅동 배후단지 일원에서 항만 진로 체험 기회 제공을 위해 ‘항만 현장 투어 행사’를 실시하였으며, 오는 13일에는 진해 웅천고등학교 학생 40명을 대상으로 ‘항만 현장 투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항만 현장 투어는 창원시가 항만 분야 다양성을 알리고 진로 체험을 통한 항만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15년부터 항만물류학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추진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고등학생까지 확대하여 항만물류 관련 기업 투어로 취업 정보를 제공하고, 보세사 특강 등 매년 실속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생들의 관심이 높다.

 

이날 항만 투어는 먼저, 부산항만공사 홍보관을 들러 항만의 역사, 주요 사업, 향후 개발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항 제3·4·5부두 항만 현장을 둘러본 뒤, 국내 최초 원격조종 안벽크레인을 도입한 최첨단 컨테이너 전용 터미널인 ‘부산컨테이너터미널’과 스마트 복합물류센터로 웅동 배후단지 내 단일기업 최대규모를 갖춘 ‘㈜디더블유엘 글로벌’을 견학하였다.

 

참가 학생들은 대형 국책사업이 추진 중인 항만 현장과 그 규모를 몸소 체험하고, 5만 개가 넘는 물류 컨테이너가 무인·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으로 처리되는 하역작업을 직접 참관하면서 항만의 산업적 역할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었으며, 특히, 항만 전문가(관세사) 특강 및 기업체 인사담당자와의 토크 시간을 통해  항만․물류 산업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와 현실감 있는 정보 제공으로, 진로와 취업을 고민 중인 학생들에게 항만 분야로의 진출 기회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었다.

 

김종필 해양항만수산국장은 “향후 개발될 진해신항이 완공되면 부산항의 중심이 진해항으로 이동하게 되고, 항만·물류산업은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로 우리 지역 학생들이 항만 분야의 무한한 발전 가능성과 다양한 직업을 탐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 해결에도 도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Port site tour for 40 Kyungnam University students’

 

40 students from Woongcheon High School in Jinhae scheduled for the 13th

 

On the 5th, Changwon Special City held a 'Port Field Tour Event' for 40 students from Kyungnam University's Department of Trade and Logistics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port career paths in the Jinhae New Port and Ungdong hinterland area, and on the 13th, students from Ungcheon High School in Jinhae It was announced that a 'port site tour event' will be held for 40 people.

 

The port field tour has been promoted by Changwon City since 2015 for college students majoring in port logistics to promote diversity in the port field and foster port professionals through career experience. Starting this year, it will be expanded to include high school students as well, providing employment information through port logistics-related company tours. In addition, there is high interest among students as we run various practical programs every year, such as special lectures on bonded materials.

 

On this day, the port tour first stopped at the Busan Port Authority public relations center to receive an explanation of the port's history, major projects, and future development plans, and then toured the port sites at the new port's 3rd, 4th, and 5th piers, followed by the introduction of Korea's first remote-controlled quay crane. We toured 'Busan Container Terminal', a state-of-the-art container terminal, and 'DWL Global', a smart complex logistics center with the largest scale of a single company in the Ungdong hinterland.

 

Participating students experienced first-hand the port site and scale of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and directly observed the unloading and unloading of over 50,000 logistics containers systematically handled through an unmanned and automated system, demonstrating the industrial role of the port and its impact on the local economy. We were able to increase awareness of the impact, and in particular, we provided in-depth lectures and realistic information on the port and logistics industry through special lectures by port experts (customs brokers) and talk sessions with corporate human resources managers, helping those considering their career path and employment. It served as an opportunity to expand opportunities for students to advance into the port field.

 

Kim Jong-pil, Director of the Maritime, Ports and Fisheries Bureau, said, “Once Jinhae New Port, which will be developed in the future, is completed, the center of Busan Port will move to Jinhae Port, and the port and logistics industry will play a pivotal role in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and job creation.” He added, “With this event, “I hope that this will be an opportunity for our local students to explore the infinite development potential and various careers in the port field, and that it will also help solve the employment problem of young people who are experiencing employment difficulties,”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