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실태 점검 나서

여름철 집중호우 기간 바이러스 농장 내 유입 가능성 증가 대비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4:58]

경남도,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실태 점검 나서

여름철 집중호우 기간 바이러스 농장 내 유입 가능성 증가 대비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07 [14:58]

▲ 방역점검 모습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여름철 집중호우를 대비해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실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장마철 집중호우 기간 양돈농장 인근 야생멧돼지 또는 폐사체의 바이러스가 하천이나 토사에 휩쓸려 농장으로 유입될 우려가 있기에, 농장 방역실태를 미리 점검해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기 위함이다.

 

산·하천에 인접한 양돈농장 26곳을 대상으로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도·시군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농가별 방역취약 요소를 점검한다.

 

주요 점검은 배수로 설치·정비 여부, 농장 내·외부 울타리 설치 여부, 차량·대인 소독시설 설치·작동 여부, 부출입구 폐쇄 여부, 양돈농장 의무사항 이행 여부 등을 확인하고 점검 결과 법 위반사항은 행정처분을 내리고, 미흡 사항은 보완할 때까지 관리할 방침이다.

 

향후 기상청 호우예보와 연계해 ‘ASF 위험주의보’를 사전에 발령하고 ‘장마철 방역수칙 및 침수시 농가 행동요령’을 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 시군, 방역기관을 통해 도내 모든 양돈농가에 홍보와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집중호우가 끝나면 ‘일제소독의 날’을 지정해 공동방제단 소독차 86대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양돈농장과 축산관계 시설을 대대적으로 소독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경남도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은 없지만, 전국의 농장에서 41건, 야생 멧돼지에게서 4,065마리에서 검출됐으며 지난해부터 인근 경북과 부산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발견이 증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e to Conduct Inspection of African Swine Fever Quarantine Status in Pig Farms

Preparing for Increased Possibility of Virus Inflow into Farms During Summer Heavy Rains

 

Gyeongnam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inspections of African swine fever quarantine status in pig farms from the 10th of this month to the 31st of next month in preparation for summer heavy rains.

 

During the rainy season, there is a concern that viruses from wild boars or dead bodies near pig farms may be swept away by rivers or soil and flow into farms, so the purpose is to inspect quarantine status in farms in advance and eliminate risk factors in advance.

 

A joint inspection team of provincial/city/county will be formed from the 10th of this month to the 31st of next month to inspect quarantine vulnerabilities of each farm for 26 pig farms adjacent to mountains and rivers.

 

The main inspections are whether drainage is installed and maintained, whether fences are installed inside and outside the farm, whether vehicle and person disinfection facilities are installed and operated, whether side entrances are closed, and whether pig farm obligations are being met. If there are any violations of the law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administrative measures will be taken, and any deficiencies will be managed until they are improved.

 

In the future, in conjunction with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s heavy rain forecast, an ‘ASF risk warning’ will be issued in advance, and the ‘Monsoon season quarantine rules and farm behavior guidelines in case of flooding’ will be promoted and guided to all pig farms in the province through the Gyeongnam Provincial Council of the Korea Pork Association, cities and counties, and quarantine agencies.

 

After the heavy rain, a ‘Day of Mass Disinfection’ will be designated and all available resources, including 86 disinfection vehicles from the joint quarantine team, will be mobilized to disinfect pig farms and livestock facilities on a large scale.

 

As of now, there have been no cases of African swine fever in Gyeongnam Province, but it has been detected in 41 cases on farms nationwide and in 4,065 wild boars. Since last year, the number of wild boars infected with African swine fever has been increasing in the neighboring Gyeongbuk and Busan region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