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재난안전 분야 기술혁신 본격 시동

최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한 재난안전분야 문제해결로 역량 강화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4:28]

경남도, 재난안전 분야 기술혁신 본격 시동

최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한 재난안전분야 문제해결로 역량 강화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10 [14:28]

▲ 지하상수관로 변형 예측기반 위험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기후변화 등으로 대형화되는 재난·재해에 과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 분야 기술혁신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경남도는 행안부의 2025년 재난안전분야 연구개발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시군, 재난안전연구센터, 기업 등과 협업하여 재난안전 분야에서 17건의 신규 과제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올해 발굴한 과제를 활용하여 2025년 행안부 지역 맞춤형 연구개발 사업과 과기부 주관 공모사업 등에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실효성 있는 연구개발 소재를 발굴하고, 재난안전분야 기술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재난안전연구센터, 대학, 전문기관, 기업 등 민관의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상남도 재난안전 연구개발(R&D)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협의체는 정례회의 등을 통해 경남의 재난안전 특성과 재난안전대응 역량 강화에 필요한 첨단기술에 대해 토론하고, 국가 연구개발과제 수주를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활발한 민관 협업을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행안부의 ‘지하상수관로 지반침하 변형 대응 신축관 이음 및 변형예측 기반 위험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과 과기부의 ‘디지털 트윈 기반 도시침수 스마트 대응 시스템 실증사업’ 등 2건의 공모에 선정되어 국비 70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재난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드론 영상관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입체적인 재난안전 상황관리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행안부 공모사업은 과제 선정과 사업 수행자 선정의 2단계 공모 과정을 거치는데, 경남도의 재난안전 연구개발 전담기관인 ‘경상남도 재난안전연구센터’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사업 수행자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 수행자 선정으로 재난안전연구센터는 과제발굴뿐만 아니라, 국비와 연구개발비 확보로 도 예산 절감에도 기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e, Full-scale Start of Disaster Safety Technology Innovation

Strengthening Capacity through Disaster Safety Problem Solving Using Cutting-edge Science and Technology

 

Gyeongnam Province is starting full-scale disaster safety technology innovation in order to scientifically and preemptively respond to large-scale disasters and catastrophes due to climate change and other factors.

 

Gyeongnam Province announced that it has discovered 17 new projects in the disaster safety field through collaboration with cities and counties, disaster safety research centers, and companies to secure a research and development (R&D) budget and to promote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s 2025 disaster safety research and development public offering project.

 

Gyeongnam Province plans to utilize the projects discovered this year to support the 2025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s regional customized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 an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led public offering project.

 

To this end, in order to discover effective research and development materials and lead disaster safety technology development, the ‘Gyeongsangnam-do Disaster Safety Research and Development (R&D) Council’ is being operated with various expert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disaster safety research centers, universities, specialized organizations, and companies.

 

The council plays a role in discussing the characteristics of disaster safety in Gyeongnam and the cutting-edge technologies necessary to strengthen disaster safety response capabilities through regular meetings, etc., and discovering ideas for winning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s.

 

Based on active public-private collaboration, last year, it was selected for two public contests, including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s ‘Development of a Risk Monitoring System Based on Expansion Pipe Joints and Deformation Prediction in Response to Ground Subsidence Deformation of Underground Water Pipes’ an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s ‘Digital Twin-based Urban Flood Smart Response System Demonstration Project’, securing KRW 7 billion in national funds.

 

In addition, it is leading the way in three-dimensional disaster safety situation management using cutting-edge technologies, such as establishing a drone video control system to eliminate blind spots in disaster safety.

 

In particular,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s public contest goes through a two-stage public contest process of selecting projects and selecting project implementers, and a consortium that includes the Gyeongsangnam-do Disaster Safety Research Center, a disaster safety research and development organization of Gyeongnam Province, was finally selected as the project implementer.

 

With the selection of this project operator, the Disaster and Safety Research Center is contributing not only to the discovery of tasks, but also to the reduction of provincial budget by securing national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fund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