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진료명령 및 휴진신고명령 발령

의협 휴진결정에 따라 도민피해 최소화 추진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1:52]

경남도, 진료명령 및 휴진신고명령 발령

의협 휴진결정에 따라 도민피해 최소화 추진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11 [11:52]

▲ 경남도청 전경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의사협회에서 오는 18일 집단휴진을 결의함에 따라 휴진대응 및 도민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선 6월 10일 중대본회의 결정에 따라 시군에서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에 의거하여 진료명령과 휴진신고명령을 발령했다. 

 

도내 의료기관은 18일 이후에도 진료를 실시해야 하며, 휴진 시에는 3일 전인 13일(휴무일 제외)까지 신고해야 한다.

 

도내 의원은 1,700개소로 이날 오후부터 시군에서 등기 속달의 형태로 명령서를 발부하기 시작했다. 

 

명령 불이행 시 15일의 업무정지 행정처분이 가능하다. 

 

만약 6월 18일 당일 휴진율이 30%를 넘기는 경우에는 의료법 제59조 제2항의 업무개시명령에 따라 현장 채증을 실시하게 된다.

 

아울러 경남도와 시군은 집단 휴진으로 인한 도민 피해방지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응급의료기관의 24시간 운영체계를 강화하고, 도립 마산의료원과 보건소 등도 필요시 연장 근무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특히 취약계층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안내를 강화하는 한편, 문 여는 병의원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도내 약국에 대해서도 평소 대비 연장 운영을 요청했다. 

 

이러한 조치와 더불어 도와 시군 차원에서도 의사회에 휴진 참여 자제와 진료 유지를 위한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일동 보건의료국장은 “도내 병의원의 진료 중단으로 도민이 겪을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정부방침에 따른 행정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e issues treatment order and suspension report order

Promoting minimizing damage to residents in accordance with the Medical Association's decision to suspend work

 

Gyeongnam Province is doing its best to respond to the suspension and minimize damage to residents in accordance with the Medical Association's resolution to collectively suspend work on the 18th.

 

First,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on June 10th, cities and counties issued treatment orders and suspension report orders in accordance with Article 59, Paragraph 1 of the Medical Act.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must continue to provide treatment even after the 18th, and must report suspension by the 13th (excluding holidays), which is 3 days in advance.

 

There are 1,700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and cities and counties began issuing orders in the form of registered mail starting that afternoon.

 

If the order is not followed, an administrative disposition of a 15-day suspension of business is possible.

 

If the closure rate exceeds 30% on June 18, on-site evidence collection will be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the order to commence business under Article 59, Paragraph 2 of the Medical Act.

 

In addition, Gyeongnam Province and cities and counties are joining forces to prevent damage to residents due to mass closures. They are strengthening the 24-hour operation system of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and the Masan Medical Center and public health centers are also preparing for extended work hours if necessary.

 

In particular, they are strengthening guidance so that vulnerable groups do not experience inconvenience due to not being able to understand the situation, and are providing information on hospitals and clinics that are open in real time.

 

They have also requested pharmacies in the province to extend their operation hours as usual.

 

In addition to these measures, the provincial and city/county levels plan to strengthen communication with medical associations to refrain from participating in closures and maintain treatment.

 

Park Il-dong, Director of the Health and Medical Affairs Bureau, stated, “We will proactively respond to minimize inconveniences that residents may experience due to the suspension of treatment at hospitals and clinics in the province, while also ensuring that administrative measures in accordance with government policy are carried out without a hitch.”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