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대규모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 ‘맞손’

경남도, 통영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투자협약 체결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3:57]

경남도, 대규모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 ‘맞손’

경남도, 통영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투자협약 체결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4/06/11 [13:57]

▲ 경남도, 통영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투자협약 체결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는 11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박완수 도지사를 비롯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김형조 대표와 천영기 통영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경남도는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민선8기 제1호 공약사항인 기업(투자)유치와 남해안 관광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통영시 도산면 법송리·수월리 일원 약 446만㎡(약 135만평) 부지에 오는 2037년까지 ▲친환경 지역상생지구(체험&관광) ▲문화예술지구(공연&예술) ▲신산업 업무지구(업무&체류) 등으로 구성된 복합 해양관광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도합 축구장 600여 개 규모의 통영 복합 해양관광단지는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규모의 종합 관광·휴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경남도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진행하는 대규모 투자사업의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고려하여 이번 투자협약 체결 후 해당 투자지역 중 67만 5,000평 규모를 전국 제1호 관광형 기회발전특구로 지정 신청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각종 규제해소 과제를 중앙정부와 협의하는 등 신속하고 도전적으로 개발사업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친환경 지역상생지구(체험&관광)는 통영을 대표하는 굴과 바다를 경험하는 로컬리티 해양체험테마파크를 조성한다. 

 

굴 양식 체험장, 국제 굴 축제 유치, 굴 마켓·레스토랑, 패각 리사이클링 홍보관 등 굴 산업 사이클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으로 지역상생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초류 군락지 등 블루카본을 활용한 ‘바다 숲(Blue Forest)’과 신재생에너지(수상태양광, 해양풍력) 자립단지를 조성하여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한 탄소중립을 목표로 삼고 있다.

 

문화예술지구(공연&예술)는 각종 문화시설, 예술 인큐베이터 등 예술인이 모여 교류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마을 ‘Blue Fortress’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지역의 문화적 자산을 보존, 계승하고 흩어진 문화자본을 집적하여, 지속 가능한 문화생태계를 구축한다.

 

또한, 대중문화 특화 전문 공연장 펄 아레나(Pearl Arena) 건설로 ‘인천 인스파이어 아레나’, ‘서울 아레나’, ‘CJ라이브시티’ 등 국내 최고의 공연장을 시공한 한화의 기술력을 통영에서도 발휘할 계획이다.

 

신산업 업무지구(업무&체류)는 4차 산업에 적합한 업무환경을 제공하는 워케이션 센터와 웰니스 산업이 결합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할 예정이다. 

 

‘단순 관광형 워케이션’이 아닌 업무와 힐링이 동시에 가능한 ‘기업형 워케이션 업무지구(오피스-리조트)’를 조성하여 기업유치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수도권 인구 유입까지 도모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호텔·콘도미니엄을 비롯한 숙박·기업 체류시설(약4,400여실)과 UAM 관광투어, 인공해변, 수중미술관, 각종 전시관·전망대 등 문화·예술·여가를 망라는 다양한 시설들이 계획되어 있다.

 

박완수 도지사는 “남해안은 경남도의 가장 큰 자산이자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해양관광단지가 조성되면 남해안 관광 개발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경남도는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규제완화에 적극 노력할 것이며, 남해안의 새로운 매력을 발굴하고 키울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새로운 남해안 관광 시대의 중심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오는 9월 27일 ‘제1회 남해안권 국제 관광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하여 다양한 관광기업 투자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e, ‘Joining Hands’ for Large-Scale Tongyeong Marine Tourism Complex Development

Gyeongnam Province, Tongyeong City, Hanwha Hotels & Resorts Sign Investment Agreement

 

On the 11th, Gyeongnam Province signed a large-scale investment agreement with Hanwha Hotels & Resorts for the development of the Tongyeong Marine Tourism Complex.

 

The signing ceremony was held with Governor Park Wan-soo, Hanwha Hotels & Resorts CEO Kim Hyeong-jo, and Tongyeong Mayor Cheon Yeong-gi in attendance. Gyeongnam Province expects that through this investment agreement, it will be able to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attracting companies (investment) and revitalizing tourism along the southern coast, which were the first pledges of the 8th local government.

 

Hanwha Hotels & Resorts Co., Ltd. plans to create a complex marine tourism complex consisting of ▲Eco-friendly regional coexistence zone (experience & tourism) ▲Culture & arts zone (performance & arts) ▲New industry business zone (business & stay) on a site of approximately 4.46 million m2 (approximately 1.35 million pyeong) in Beopsong-ri and Suwol-ri, Dosan-myeon, Tongyeong-si by 2037.

 

The Tongyeong complex marine tourism complex, which is approximately the size of 600 soccer fields, is expected to establish itself as a global comprehensive tourism and leisure landmark beyond Korea.

 

Considering the economic ripple effects of the large-scale investment project being carried out by Hanwha Hotels & Resorts Co., Ltd., Gyeongnam Province plans to apply for designation of 675,000 pyeong of the investment area as the nation’s first tourism-type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after signing this investment agreement.

 

Through this, the province plans to swiftly and proactively focus on development projects by discussing various deregulation tasks with the central government.

 

The eco-friendly regional symbiosis zone (experience & tourism) will create a local marine experience theme park where you can experience oysters and the sea, representing Tongyeong.

 

It will present a new business model for regional symbiosis by introducing various programs linked to the oyster industry cycle, such as an oyster farming experience center, hosting an international oyster festival, an oyster market/restaurant, and a shell recycling promotion center.

 

In addition, it is creating a ‘Blue Forest’ utilizing blue carbon such as seaweed colonies and a self-sufficient new renewable energy (floating solar power, offshore wind power) complex, with the goal of achieving carbon neutrality for a sustainable tomorrow.

 

The cultural and artistic zone (performance & arts) will create a ‘Blue Fortress’, a cultural village where artists gather, interact, and grow together, including various cultural facilities and art incubators. Through this, it will preserve and inherit the cultural assets of the region, integrate scattered cultural capital, and build a sustainable cultural ecosystem.

 

In addition, Hanwha plans to demonstrate its technological prowess in building Korea’s best performance halls, such as ‘Incheon Inspire Arena’, ‘Seoul Arena’, and ‘CJ Live City’, by constructing Pearl Arena, a specialized performance hall for popular culture, in Tongyeong.

 

The new industrial business district (work & stay) will provide a new paradigm that combines workation centers that provide a work environment suitable for the 4th industry and the wellness industry.

 

It plans to create a ‘corporate workation business district (office-resort)’ where work and healing can be done at the same time, rather than a ‘simple tourism-type workation’, and to attract companies and create jobs to attract population to the metropolitan area.

 

In detail, various facilities are planned, including accommodation and corporate stay facilities (approximately 4,400 rooms) including hotels and condominiums, UAM tourism tours, artificial beaches, underwater art galleries, and various exhibition halls and observatories that encompass culture, art, and leisure.

 

Governor Park Wan-soo said, “The southern coast is Gyeongnam’s greatest asset and a natural tourism resource, and if a marine tourism complex is developed, it will be a turning point for the development of tourism on the southern coast.” He added, “Gyeongnam will actively work to ease regulations through the designation of an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and will provide comprehensive support so that the new charms of the southern coast can be discovered and fostered.” Meanwhile, Gyeongnam will hold the ‘1st Southern Coast International Tourism Investment Attraction Briefing Session’ on September 27 to focus its administrative power on attracting investment from various tourism companies so that it can continue to play a central role in the new era of tourism on the southern coas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